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19일 (수)
전체메뉴

통영시의회 ‘대우조선 매각 철회’ 힘 보탠다

촉구 결의안 채택…국회 등 전달키로

  • 기사입력 : 2021-10-21 08:08:17
  •   
  •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대한 거제 지역사회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이웃 지자체인 통영시의회가 매각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며 힘을 보탰다.

    통영시의회는 20일 제211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전병일 의원이 대표발의한 대우조선해양 매각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통영은 한때 6개 중소형 조선소에 2만 여명의 노동자들이 근무했으나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이들 조선소들이 잇따라 파산한 이후 현재는 노동자 일부가 인근 거제로 출근하고 있는 실정이다.

    20일 통영시의회 제21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전병일 의원이 대우조선해양 매각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대표 발의하고 있다./통영시의회/
    20일 통영시의회 제21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전병일 의원이 대우조선해양 매각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대표 발의하고 있다./통영시의회/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조선산업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대우조선해양 매각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절차적 공정성과 투명성이 담보되는 방식으로 전면 재검토 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대우조선해양의 매각 결정으로 남해안 조선벨트 핵심지역의 지역경제를 파국으로 내몰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조선산업의 체력을 더욱 약하게 하고 있다”며 “더욱이 대우조선 인수 합병에 대한 EU의 심사가 지연되면서 대우조선해양에 핵심기자재를 제공하는 통영, 고성, 창원 등 경남의 지역경제는 불황과 침체로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계 선박시장 상황은 2년 전 매각 발표 당시와는 안팎으로 많이 달라졌다”며 “우리나라 조선3사 수주 실적은 중국과 일본을 제치는 등 거의 10년 만에 전 세계 시장에서 절대 강자 지위를 다시 회복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시의회는 “대우조선해양은 320만 경남도민의 국가 기간산업으로 함께 성장할 동력임을 주목해야 한다”며 “대우조선해양의 불공정한 매각결정은 통영 죽림 신도시 등에 거주하는 1300여 명 대우조선 노동자의 생존권은 물론 대우조선물량의 낙수효과를 바라보고 있는 통영 중소 조선업체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경남지역 1200여개의 협력사 및 기자재업체와 산업생태계를 이루고 있는 수십만 명의 고용과 경남경제의 사활이 걸린 사안”이라며 “대우조선해양 매각결정은 거제시를 비롯해 통영시, 경상남도, 나아가 국내 조선산업 동반 몰락의 단초를 제공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통영시의회는 채택된 결의안을 국회를 비롯해 산자부, 기재부, 산업은행 등 주요 관계부처와 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