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7일 (화)
전체메뉴

“조선업 지원 적극 검토 52시간 예외 협의할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국감질의서 밝혀

  • 기사입력 : 2021-10-24 20:37:15
  •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유동성 위기와 철강 가격 인상 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조선업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사안은 가능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주 52시간 근무제 예외 허용 여부도 고용노동부와 각별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조선업 지원 여부를 묻는 서일준(거제)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조선업이 어려웠다가 올해 들어 상당히 빠른 폭으로 회복된 것은 다행으로 (이러한) 추세가 이어지도록 산업은행·수출입은행 등과 잘 협의해나가겠다”고 답변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 의원은 “조선 3사가 400억달러를 수주했고 카타르에서 200억달러 규모 100척을 발주한다고 해 앞으로 수주 낭보가 계속 올 것”이라며 “조선 3사 여신을 보면 산은·수은에 집중됐고 올해 만기 되는 것도 많아 정부에서 정책적으로 금융 지원을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주 52시간 근무 예외 적용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서 의원은 “노사가 협의해 연장 근무를 하겠다고 하면 (주 52시간) 원칙을 훼손하지 않는 내에 예외적으로 조선업 발전을 위해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특별연장근로를 탄력 운영하기 때문에 1차적으로는 조선 중소업체들이 예외적·신축적 제도를 활발하게 이용해야 한다”며 “(주 52시간 예외) 동의가 필요할 경우 고용부가 예외 없이 적극 지원할 입장이니까 기재부도 현장 애로가 타개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