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18일 (화)
전체메뉴

김하용 의장 “지방하천 정비사업 국비 연장해야”

전국시도의회의장협, 정부 건의키로

  • 기사입력 : 2021-10-29 08:15:23
  •   
  • 경남도의회 김하용 의장의 제안으로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지방하천 정비사업의 국비 지원 연장 방안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김하용 의장은 28일 울산에서 열린 2021년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6차 임시회에 참석해 ‘지방하천정비사업 재원보전기간 연장 건의안’을 제안, 전국시도의회 의장은 만장일치로 건의문을 채택했다. 이에따라 대한민국시도의장협의회는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 공동 명의로 건의문을 국회,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등에 제출할 예정이다. 건의문에는 지방하천 정비사업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보호 등 국민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사업인 만큼 재원보전기간을 기존 2022년까지가 아닌 2026년까지 연장하여 줄 것을 건의하는 내용이 담겼다.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정부의 1단계 재정분권 추진에 따라 국고보조사업 일부를 자치단체 일반 사업으로 전환하는 사업에 포함돼 행안부는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재원을 보전할 계획이다. 그러나 지방하천 정비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이 중단될 경우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의 경우 지방하천 정비사업이 축소되거나 폐지될 수도 있어 지방자치단체간 재정격차는 물론 지역 주민의 안전과 재산을 위협하는 등 우려를 낳고 있다. 김하용 의장은 “특히 기후변화로 인한 폭우 등 홍수위험 증가로 지방하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더욱 필요한 시기이다”며 “경남도민의 안전과 도의 안정적인 재원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역현안을 챙겨서 정부 등 관계기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용훈 기자 y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