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6일 (월)
전체메뉴

[태풍 뒷얘기] 그날 양산 에덴밸리에 불었던 태풍의 진짜 위력은?ㅣ억울한 양산 풍력발전기 사업자ㅣ

  • 기사입력 : 2020-09-09
  •   

  • 지난 3일 오전 양신시 어곡동 에덴밸리 인근에 설치된 2.5MW급 풍력발전기 1기가 '두동강' 났다. 태풍 '마이삭'의 영향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태풍으로 풍력발전기가 붕괴된 것은 경남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여러 관련 언론보도들이 이어졌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풍력발전기 사업자는 억울함을 토로한다.

    무슨 일일까? 그리고 실제 풍력발전기를 무너뜨린 바람의 세기는 얼마나 됐을까?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