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5일 (토)
전체메뉴

[시가 있는 간이역] 내 눈에 보이는 것들- 김용택

  • 기사입력 : 2021-11-25 08:08:27
  •   

  • 누구도 불행하게 하지 않을 마른 낙엽 같은 슬픔

    누구를 미워한 적이 없었을 것 같은 새들의 얼굴에 고요

    누구의 행복도 깔보지 않았을, 강물을 건너가는 한 줄기 바람

    한 번쯤은 강물의 끝까지 따라 가봤을 저 무료한 강가의 검은 바위들

    모은 생각들을 내다 버리고 서쪽 산에 걸린 뜬구름

    그것들이 오늘 내 눈에 보이던 날이었다


    ☞ 오늘 내 눈에 보인 것은 무엇일까? 시인이라고 다 김용택 시인의 눈처럼 볼 수 없고, 섬진강을 끼고 자연의 품속에 들어가 산다고 눈에 보이는 것이 하루아침에 달라질까?

    TV 프로 ‘자연인이다’는 높은 시청률을 유지한다. 그곳에 사는 자연인은 몹시 바쁘다. 어쩌면 너무 당연하다. 자연은 생명 그 자체, 살기 위해 잠시도 머물러있지 않고 치열하다. 관심이 가는 쪽으로 눈이 쏠리고, 마음 또한 그곳에 담겨 있다. 어쩌면 건강하게 잘 먹고 사는 일에 한결같은 진심은 아닐까?

    뒤돌아보면, 내가 본 것들이 바로 삶이고 인생이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어제와는 다른 것을 보고 싶다면, 공간 이동이 아닌 어떤 방향의 선택 같은 것일지 모른다.

    마른 낙엽과 새의 표정, 한 줄기 바람과 강가의 검은 바위들 그리고 뜬구름으로 시인은 삶의 전모와 방향성을 아름답고 가슴 뭉클하게 전달하고 있다.

    유희선(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