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28일 (금)
전체메뉴

‘진주 딸기’ 필리핀 첫 수출길 올랐다

금실·설향 품종 수출 검역 통과

  • 기사입력 : 2021-11-29 08:07:52
  •   
  • 진주딸기가 국내 처음으로 필리핀 수출 검역을 통과해 지난 25일 수출길에 올랐다.

    이번 수출길에 오른 진주딸기는 진주시 금곡면 파머스팜수출농단(대표 김건수) 회원 12농가에서 생산한 ‘금실’과 ‘설향’ 품종 720kg으로, 당도가 9브릭스 이상, 숙도는 90%다.

    지난 24일 파머스팜수출농단에서 진주 딸기를 필리핀에 처음 수출하기 위해 선적식을 하고 있다./진주시/
    지난 24일 파머스팜수출농단에서 진주 딸기를 필리핀에 처음 수출하기 위해 선적식을 하고 있다./진주시/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2008년부터 필리핀과 신선딸기 수출을 위한 검역 협상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끝에 지난 6월 마침내 검역 협상을 타결했다.

    한국산 딸기를 필리핀으로 수출할 경우 수출조직 대표는 재배 농가와 선과장으로 구성된 수출단지를 검역본부에 사전 등록해야 하며, 재배 농가는 농산물우수관리(GAP)를 이행해야 한다. 또한 농약안전사용기준을 준수한 병해충 관리를 통해 검역병해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등 생산관리가 중요하며, 재배 중 겸역본부 식물검역관의 재배지 검역(트랩조사)등 검역요건 이행이 필요하다.

    진주시 관계자는 “진주딸기의 필리핀 수출은 다양한 판로 개척으로 수출의 다변화를 이루는 계기로 의미가 크다”며 “수출농단 관계자, 검역본부와 긴밀한 협조로 수출단지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의 10월 말 누계 딸기 수출액은 3418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9.2% 늘어났으며 홍콩, 싱가포르 등 동남아의 수출 비중 증가와 함께 향후 필리핀, 호주 등 신시장 수출 확대에 나서고 있다.

    강진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