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9일 (일)
전체메뉴

산청 기관·단체, 항노화식품 ‘베리’ 6차산업화 합심

농협 등 5곳 융복합산업 발전 협약
생산·가공·유통·관광 등 상호협력

  • 기사입력 : 2021-11-30 08:06:24
  •   
  • 산청 지역의 기관·단체들이 대표적인 항노화 식품으로 손꼽히는 ‘베리’의 6차산업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은다.

    산청군에 따르면 산청군농협과 산청군양잠농협, 산청블루베리공동선별회, ㈜블루힐, ㈜별이당이 지난 25일 산청군농협 회의실에서 ‘산청군 로컬푸드(베리류) 융복합산업 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병술 산청군농협 상임이사와 강용수 산청군양잠농협 조합장, 유병부 산청블루베리 공동선별회 대표, 강상범 ㈜블루힐 대표, 문선혜 ㈜별이당 대표를 비롯해 산청농협과 산청군 관계자 등이 첨석했다.

    산청 기관·단체들의 네트워크 구축 상생협약식./산청군/
    산청 기관·단체들의 네트워크 구축 상생협약식./산청군/

    이들은 협약을 통해 베리류의 생산·가공·유통은 물론 관광산업 연계 등 6차 산업으로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협약서에는 △지역의 베리류(블루베리, 오디 등) 생산농가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과 조직관리 △수매와 안정적인 가공용 원물 공급 △관광 연계 체험 프로그램 진행 △농협 유통망을 활용한 공급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상호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사전작업으로 사업단을 구성하는 한편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주관업체를 ㈜별이당으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산청군은 각 협약 당사자 간 의견 조율과 함께 사업 추진을 위한 각종 행정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이병술 산청군농협 상임이사는 “이번 협약이 군에서 생산되는 베리류 생과와 가공식품이 한층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선혜 ㈜별이당 대표는 “생산자 단체의 노력과 가공업체의 노하우, 산청군농협의 인프라에 힘입어 지리산 청정골 산청의 베리류 산업이 한층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