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8일 (토)
전체메뉴

창원시의회 “해양신도시 조성 조사특위 추진”

국민의힘 시의원 기자회견서 밝혀
“시민단체 의혹 제기·경찰도 수사”
허 시장 시민과 대화도 유감 표시

  • 기사입력 : 2021-11-30 08:06:07
  •   
  • 국민의힘 소속 창원시의원들이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에 대한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추진한다.

    국민의힘 소속 창원시의원들은 29일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의혹이 난무하는 마산해양신도시 사업과 관련해 특위 구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정례회 기간동안 진행하는 ‘시장 주재 시민과의 대화’ 행사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국민의힘 소속 창원시의원들이 29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창원시의원들이 29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창원시의원들은 지속적으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 등에 대해 의회 차원의 조사를 해야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오는 12월 20일까지 예정된 제109회 창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 기간 중에 특위 구성에 대한 안건을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박남용 시의원은 “마산해양신도시 사업과 관련해 시민단체 등이 제기하는 의혹도 있고 경찰이 수사 중인 부분도 있어 의혹을 해소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에 의견이 모여 특위를 구성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위가 출범하려면 관련 안건이 상정돼 본회의에서 통과(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수 찬성)돼야 한다. 창원시의회 전체 의원은 44명으로 국민의힘 소속 21명, 더불어민주당 19명, 정의당·무소속이 각각 2명이다.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또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 22일부터 오는 12월 30일까지 관내 읍면동 55개소를 16개 권역으로 나눠 구청장 및 실·국·소장, 지역주민 등 99명 이내로 간담회를 추진중인 것도 문제삼았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은 25일부터 12월 20일까지 내년도 업무보고와 3조4276억원 규모의 예산안 심사와 기금운용계획안·제3회추경예산안 예비심사는 물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각종 조례안, 시정질문, 대정부 건의안 등 처리해야 할 업무가 산적해 있다며 허 시장의 시민 간담회에 대해 반발했다. 이어 시장과 집행부서는 의회의 중요한 일정을 무시하고 시민과의 대화를 빙자한 자기 정치를 하는 것이 아닌지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례회 기간 중에 부서장이 불출석하는 부서에 대해서는 심의도 불허할 것을 경고했다.

    이에 창원시 자치행정과 관계자는 “내년 1월 8일부터 지자체장은 각종 행사에 제한이 있어 부득이 간담회 계획을 잡게 됐다”며 “향후 소통을 강화하고 또한 정례회 기간 중 의사 일정에는 소홀함이 없이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글·사진= 이민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