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1일 (토)
전체메뉴

경남FC 윌리안 ‘첫 외국인 캡틴’

최고참 배승진 부주장 임명

  • 기사입력 : 2022-01-20 21:35:38
  •   
  • 경남FC가 주장 윌리안, 부주장 배승진 임명을 통해 2022시즌 새 주장단을 구성했다. 경남이 외국인 선수를 주장으로 뽑은 것은 팀 창단 이후 처음이다.

    윌리안은 지난해 경남 공격의 중심에 섰다. 윌리안은 경남 통산 27경기 11득점 2도움을 기록하며, 팀 내 가장 많은 골을 기록했다.

    주장 윌리안, 부주장 배승진.
    주장 윌리안, 부주장 배승진.

    올해로 경남 4년 차에 접어든 배승진은 중앙 수비수, 수비형 미드필더 등 다양한 수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다. 경남 통산 43경기 1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경남 공수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는 두 선수가 선수단과 코치진의 가교 구실을 충실히 할 적임자라는 판단하에 주장과 부주장으로 임명됐다.

    설기현 감독은 “윌리안 선수가 팀 내에서 공격의 중추 역할을 하며,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생각하게 되어 중책을 맡겼다”며 “배승진 선수는 팀 내 가장 최고참으로 팀을 잘 이끌어 줄 것이라는 생각에 부주장으로 선임했다”고 임명 이유를 밝혔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