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5일 (월)
전체메뉴

‘盧 추도식’ 선거 판세 흔들까

선거 9일 앞둔 23일 서거 13주기
친노·친문 지지층 총집결할 듯
문 전 대통령 참석 메시지 주목

  • 기사입력 : 2022-05-20 08:00:38
  •   
  • 오는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이 6·1 지방선거의 판세를 뒤흔들 중요 변수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근 퇴임해 양산으로 귀향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참석할 예정인데 선거를 불과 9일 앞둔 시점에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노무현재단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 잔디동산에서 엄수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문재인 전 대통령, 김정숙 여사가 참석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2년간 코로나 상황 속에서 무대 행사 없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던 행사를 올해는 ‘회원 참여형’ 오프라인 행사로 전환해 진행한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청와대 녹지원에서 퇴임 전 마지막으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5월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당시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마지막일 것”이라면서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후 다시 찾아뵙겠다”고 했다.

    이날 추도식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친노·친문 지지층을 중심으로 한 더불어민주당 지지세의 총결집장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사실상 당 소속 국회의원 전원 참석이 예상된다. 야권 인사가 총출동해 ‘원팀’으로 뭉치는 장면이 펼쳐지면 전통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끌어올 수 있다는 기대가 내부에서 나온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지난 10주기 추도식에는 1만7000여명의 추모객이 운집했다.

    특히 양산과 김해 등 ‘낙동강 벨트’로 불리는 동부 경남지역 표심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들 지역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 소속 단체장이 석권했으나 지난 3월 대선에서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승리한 지역이다.

    민주당은 문 전 대통령의 귀향과 노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선 패배로 위축된 지지층 결집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민주당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인 김민석 의원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21일)한미정상회담,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을 거치면 대선 이후 잠들던 민심이 기지개를 켜고, 일주일 후로 다가온 선거에 대한 고민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이 끝나는) 24일 이후 판세는 지금과는 다를 것”이라며 추도식을 지지세 결집의 모티브로 삼았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9일 “추모제가 당장 월요일인데 쉽지 않다”며 “말 그대로 일정상 문제”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주말 방한 일정 등이 있는 상황에서 추가로 지역 일정을 소화하기에는 무리라는 설명이다. 대통령실에선 이진복 정무수석이 대표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무수석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윤 대통령의 메시지를 대신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내각 대표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하기로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추도식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