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6일 (화)
전체메뉴

대우조선, LNG운반선용 고압펌프 국산화

중소협력업체와 내구성 시험 완료
LNG 기술력 강화·원가절감 기대

  • 기사입력 : 2022-05-27 08:09:13
  •   
  • 대우조선해양이 중소협력업체, 연구기관 등과 함께 LNG운반선용 핵심 기자재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중소협력업체인 ㈜협성철광(대표이사 홍석희)과 함께 개발·제작한 LNG운반선용 고압펌프의 내구성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내구성 시험은 새롭게 개발된 이 펌프를 실제 선박에 설치하기 위한 마지막 관문이다.

    대우조선해양 내 에너지실험센터에서 국산화에 성공한 LNG운반선용 고압펌프 내구성 시험 완료후 각 분야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내 에너지실험센터에서 국산화에 성공한 LNG운반선용 고압펌프 내구성 시험 완료후 각 분야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용 고압 펌프는 최근 강화된 환경규제에 따라 주목받고 있는 천연가스 추진엔진(ME-GI엔진)에 고압의 연료를 공급하는 핵심 장비다. 기존에는 모두 미국, 프랑스 등에서 수입해 왔던 제품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제품의 국산화로 납기뿐만 아니라 원가절감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번 시험은 중소기업의 동반성장과 함께 국내 LNG 관련 기술력 강화에 크게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펌프의 개발과 시험에 대우조선해양은 LNG 관련 기술과 에너지실험센터 시험장비를 제공했으며, 한국기계연구원과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은 시험절차 수립 및 내구성 시험 평가를 수행했다.

    이번 시험은 약 2개월간 24시간 연속운전 테스트와 무고장 수명시험으로 진행, 주요부품의 내구성과 장시간 장비 운영에 대한 안전성 검증을 마쳐 기존 해외 펌프와 같은 4000시간 연속운전을 보증할 수 있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용 핵심 장비 국산화를 통해 시장에서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을 한층 높여 수주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기자재 수출길을 열어 국내 중소기자재업체들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LNG운반선용 고압 펌프의 기술 인증을 위해 내구성 시험과 별개로 KR(한국선급), DNV(노르웨이 선급) 등 세계적인 선급들과 형식승인 획득 절차를 진행 중이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