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2일 (일)
전체메뉴

밀양 ‘인구소멸 대응’ 9개 특단대책 세웠다

도내 시 단위 유일 위기지역 분류
정부·도에 인구증가 계획안 제시

  • 기사입력 : 2022-06-22 08:06:40
  •   
  • 경남도 8개 시 단위 기초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인구가 줄어 ‘소멸 위기지역’으로 분류된 밀양시가 도내에서 처음으로 ‘공공 산후조리원’을 운영하고 아이키움TF팀 운영 등 인구 절벽을 타파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말 전국 시·군·구 107곳을 대상으로 인구증감 상황을 분석해 이중 89곳을 ‘인구 감소지역’으로 지정 고시했다. 도내에서 8개 시 단위 지자체는 밀양시가 유일하다.

    이에 밀양시는 정부가 출연금 1조원을 재원으로 올해부터 10년간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조성해 인구 감소지역을 중심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에 따라 지역특성을 감안하면서, 인구증가로 연결될 수 있는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안) 발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밀양시 공공 산후조리원 전경./밀양시/
    밀양시 공공 산후조리원 전경./밀양시/

    밀양시가 정부와 경남도에 제안해 놓은 투자계획(안)은 모두 9가지다. △아이키움 배움터 조성사업 △삼랑진 낙동강 선셋 디지털타워 및 에코로드 조성 △밀양아리랑 디지털 정원 조성 △청년행복누림센터 건립 △수소 환경 소재 부품 지원센터 구축 △스마트팜 혁신밸리 통행로 확장 △평생학습관 조성 △디지털 오피스 구축 △농촌체험프로그램 구축 등이다. 시는 이들 계획이 정부와 경남도의 공모사업에 선정돼 최대한 많은 지원을 받아 지역에 투자될 수 있도록 주력하고 있다.

    밀양시는 1960년대 인구가 25만명이 넘었다. 그러나 60년이 지난 지난해 말 기준 밀양시 인구는 10만3525명에 불과하다. 이처럼 인구 감소 추세가 이어지면 3∼4년 뒤 10만명 붕괴 가능성이 높다.

    밀양시는 올해 4월 말 도내 첫 공공 산후조리원을 준공하고 지난 13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그동안 밀양에는 산후조리원이 없어 지역 산모들이 인근 도시로 ‘원정 산후 조리’를 가야 하는 불편을 겪어 왔다.

    밀양시 내이동에 설립된 공공 산후조리원은 지상 2층 규모로, 산모실 8실과 신생아실·수유실·다목적실·상담실 등을 갖추고 있다. 산후 관리를 비롯해 모유 수유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한다. 이용 요금은 2주 기준 160만원으로, 민간산후조리원과 비교해 100여만원가량 저렴하다. 취약계층 등에게는 이용료를 할인해 준다.

    할인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5·18민주유공자, 다문화가족, 북한이탈주민, 희귀난치성 질환자, 한부모가족, 다태아 또는 셋째 자녀 이상 출산 산모 등이다.

    또 시는 다양한 분야에서 방과 후 초등돌봄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밀양형 아이키움 배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다. 올 3월부터 59개 아동 프로그램을 개설해 5월 현재 47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대경대 산학협력단과 연계해 상반기에는 연극영화과와 실용음악과 교수들이 직접 지도하는 연극·뮤지컬교실과 작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하반기에는 실용댄스과 교수가 지도하는 ‘스트리트 댄스’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고비룡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