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9일 (목)
전체메뉴

이준석 대표 ‘운명’은 2주 뒤로

당 윤리위 “내달 7일 소명 듣고 결정”

  • 기사입력 : 2022-06-23 22:00:55
  •   
  •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징계 결정을 애초 22일에서 내달 7일까지 보류하면서 당내 혼란이 한층 가중되는 분위기다. 친윤(친윤석열)계를 중심으로 당 대표 사퇴를 압박하면서 조기전당대회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오히려 윤석열 정부의 힘을 빼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찮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23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로부터 ‘윤리위 결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징계 절차 개시가 무효라는 김 실장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대신 페이스북에 “결국 혁신에 힘을 보태려면 당원 가입밖에 답이 없다. 3분이면 가능한 온라인 당원 가입, 한 달에 1000원으로 국민의힘의 주인이 될 수 있다”는 글을 올리며 당원 가입 독려에 나섰다.

    이날 국민의힘 최고위는 감사원장 출신인 최재형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혁신위원회를 승인했다. ‘이준석 사조직’이란 비판까지 받았지만 3선 조해진 의원이 부위원장을 맡고 최고위원 전원이 1명씩 추천한 인사 등 총 14명으로 구성됐다. 이 대표는 회의에서 “오늘은 당 혁신을 총괄하는 혁신위가 출범하는 날이다. 앞으로 혁신위 활동을 통해 대선과 지선 승리를 넘어 확실하게 저희가 의회에서도 다수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기초를 닦는 역할을 충실히 하면 좋겠다”고 짧게 모두발언을 했다. ‘정당 개혁’에 주력하며 당 대표로서 입지를 굳히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회의가 끝난 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김 실장에 대한 징계절차를 개시한다”며 “사유는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 의무 위반”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준석 당원, 현 당 대표(에 대한 징계)는 다음달 7일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소명을 청취한 후 심의 의결하기로 했다”고 했다.

    당내에서는 윤리위의 결정 보류에 대해 이 대표 징계를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흘러 나왔다. 김 실장을 먼저 징계한 다음 이 대표에 대한 징계를 단계적으로 진행하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국민의힘 당규상 이 대표에게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4가지 중 하나의 징계가 내려질 수 있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를 징계하지 않고 김 실장만 징계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