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3일 (월)
전체메뉴

함양 농촌 일손 도우러 키르기스스탄서 왔어요

외국인 계절근로자 62명 입국
11월까지 5개월간 농가 도와

  • 기사입력 : 2022-06-24 08:07:18
  •   
  • 농촌지역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인한 일손부족 현상을 일정 부분 해소할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함양에 들어왔다.

    함양군은 지난 22일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서춘수 군수, 황태진 의장, 고용농가, 키르기스스탄 계절근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 계절근로자 환영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 22일 함양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 계절근로자 입국 환영식./함양군/
    지난 22일 함양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 계절근로자 입국 환영식./함양군/

    이번에 입국한 키르기스스탄 계절근로자는 모두 62명(부부 7쌍·남 9명·여 39명)으로 오는 11월 21일까지 5개월간 함양군내 사과 및 양파, 버섯, 딸기육묘 등 16농가 영농현장에서 일손을 돕게 된다.

    앞서 함양군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국가 간 이동 제한에 따라 농촌지역 일손 부족 문제가 심화되자 지난 4월 키르기스스탄 오쉬주 및 우즈겐구와 계절근로자 협약을 맺었으며, 이번에 처음으로 계절근로자들이 입국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부분적으로나마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며 “장기적으로도 안정적인 계절근로자 수급 방안이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앞으로 인력난 해소와 안정적인 영농활동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한편 외국인 계절근로자프로그램은 농촌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이 90일 또는 5개월간 계절성이 있어 단기간에 노동력이 집중적으로 필요한 업종 등 법무부 장관이 인정한 업종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2015년 최초 시행됐다.

    서희원 기자 seh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서희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