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10일 (토)
전체메뉴

[기자수첩] 불친절한 ‘공공기관 누리집’

  • 기사입력 : 2022-07-04 21:23:45
  •   

  • 공공기관의 누리집이 불친절하다 못해 미흡하기까지 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 이야기다. 지난 1월 정치부에 배속되며 전과, 재산 등 후보자 검증 등을 위해 선거통계시스템을 뻔질나게 드나들며 느낀 소회이다.

    시중에 공개된 모든 누리집이 그러하겠지만, 특히 공공기관의 누리집은 온 국민이 보라고 있는 거 아닌가?

    선관위 누리집은 선거 관련 정보와 함께 최근·역대 선거의 후보자와 당선인에 대한 통계시스템을 제공한다. 통계에는 대표적으로 예비후보자와 후보자에 대한 전과와 재산, 병력, 학력 등 정보가 포함돼 있다. ‘보라고’ 공공기관의 정보를 공개했을 테지만 바쁜 현대인들이 모두 들여다볼 수 없기에 이들을 대신해 쉽게 정리해 보여주는 게 언론의 역할이다.

    때문에 이 시스템은 언론에 친절(?)해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지만 실상은 그렇지않다. 6·1지방선거 때 두 번 (예비)후보자들의 전과 현황을 분석했다. 대상자가 각 578명, 668명이었다. 자료는 후보자를 선택하면 새 창이 열리는 형식으로, 종이를 스캔한 사진 파일로 돼 있었다. 즉 600번 새 창을 열어, 전과 현황을 직접 정리해야 했다.

    이것까지는 기자의 몫이라 치더라도, 최근 경남도의원 당선인들의 직업을 분석하려 시스템을 들여다보다 맹점을 발견했다. 지방의원 5명, 정당인 19명, 기타 21명 등이 나열돼 있다. 이번 도의원 중 직전 11대 의원만 11명이 되는데 이상해 경남도선관위에 물으니 “각 구시군 선관위원회가 입력해 모르겠다”고 답을 한다. 지방의원이었던 사람이 ‘지방의원’ 항목이 아닌 정치인에 있는가 하면, 직업을 ‘정당인’으로 적은 후보자들이 지방의원·정치인·기타 등 세 곳에 나뉘어 있다. 담당자는 “정당인이 정치인은 아니지 않냐?”고 되레 기자에게 묻는다. “재선의원이 몇 명이다”고 설명해주니 그럼 지방의원을 그렇게 고치고, 나머지 숫자를 맞춰 기사를 쓰면 되지 않냐?고 오히려 제안을 한다.

    통계는 데이터를 분석하고 연구해 현재·미래를 분석·예측할 수 있기에 중요한 학문이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선거는 국민이 주권을 행사하는 과정이니, 선거 통계의 중요성은 따로 말하지 않겠다. 공공기관의 정보를 두고 ‘가짜 뉴스’라고 의심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만큼 신뢰가 있다는 얘기다. 보라고 만든 공공기관 누리집, 좀 친절하고 정확하면 좋겠다.

    김현미(정치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