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7일 (수)
전체메뉴

창원서 장애 넘고 꿈 ‘정조준’

2022 장애인사격월드컵대회 15일 개막
세계 19개국 236명 선수단 참가
11일간 20개 종목서 메달 경쟁

  • 기사입력 : 2022-08-12 07:57:18
  •   
  • ‘2022 창원장애인사격월드컵대회’가 오는 15일부터 11일간 창원국제사격장에서 개최된다.

    세계장애인사격연맹이 주최하고 대한장애인사격연맹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세계 19개국 236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며, 개인전 및 단체전 총 20개 종목에서 120개의 금·은·동 메달 주인공을 가린다.

    12일 각 국 선수단 입국을 시작으로 16일에는 장비검사와 공식 훈련이 이어진다. 경기 시작은 18일부터 시작되며, 10m, 25m, 50m에서 공기소총, 공기권총, 화약소총, 화약권총 및 산탄총 등의 경기가 24일까지 진행된다. 이어 25일 각국 선수단 출국으로 대회가 막을 내린다.

    이번 창원장애인사격월드컵대회는 패럴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가장 큰 국제대회일 뿐만 아니라 2024 파리 패럴림픽 출전이 가능한 MQS(국제기준점수)를 획득할 수 있는 중요한 대회다.

    본 대회 경기장인 창원국제사격장은 1982년 개장한 이래로 ISSF 창원월드컵 국제사격대회, 세계사격선수권대회 등 대규모 국제대회를 여러 차례 개최한 ‘사격의 성지’와도 같은 곳이다. 해당 대회는 2019년 아랍에미리트, 크로아티아 및 작년 페루에서 열렸으며, 세계장애인사격연맹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창원특례시가 바통을 이어받게 되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전세계 장애인체육인들의 축제와도 같은 이번 대회를 우리 시에서 개최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창원특례시는 대한민국 사격의 대표 도시로서 장애인스포츠의 발전 및 국제적 입지 강화를 위하여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는 코로나19 재확산 추세를 감안하여 선수단 입국 시 PCR 검사 시행 및 자가검진키트 배포, 경기장 상시 방역 및 출입자 발열 체크, 확진자 격리 조치 등 방역 대책에도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박준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