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1월 28일 (월)
전체메뉴

[2023 수능 난이도 분석] 국어는 대체로 평이… 수학, 고난도 문항 적어

국어, 작년과 출제형식 유사
수학, 9월 모의평가와 비슷
지난해보다 체감 난도 낮아 최상위권 변별력 떨어질 수도

  • 기사입력 : 2022-11-17 20:13:31
  •   
  • 경남교육청 경남대입정보센터는 이번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새로운 문제 유형 및 고난도 문항이 많지 않아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지난해보다 크지 않으리라고 예상했다. 올 수능은 지난해 ‘불수능 논란’이 일었던 점을 감안해 난이도를 낮춘 것으로 풀이된다.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오전 창원 문성고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김승권 기자/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오전 창원 문성고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김승권 기자/

    ◇과목별 분석= 국어의 전체적인 난이도는 지난해 수능보다 평이했으며, 공통과목인 문학, 독서, 선택과목인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모두 지난해 수능의 출제 형식과 유사한 것으로 평가됐다.

    독서는 17번 지문에 나온 내용을 바탕으로 ‘보기’의 상황에 수학적 원리를 이용하여 적용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으로 분석된다. 언어와 매체에서 학생들이 가장 까다롭게 생각하는 중세국어 37번 문항은 현대어 풀이를 통해 적용할 수 있었기 때문에 상위권 학생들은 큰 어려움 없이 해결했을 것으로 보인다.

    수학 영역은 확률과 통계 50%, 미적분 43.7%, 기하 6.3%의 수험생이 응시했다. 지난해 수능과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출제됐고, 고난도 문항과 새로운 유형의 문제는 출제되지 않았다는 평가이다. 때문에 최상위권 변별력 구분이 다소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공통과목의 경우, 지난해와 비슷하게 다소 어렵게 출제되어, 상대적으로 수험생들은 선택과목의 난이도를 쉽게 느낄 것으로 예상된다. 단, 미적분 선택에 따른 유리함을 낮추기 위해서 선택과목 중 미적분이 상대적으로 어렵게 출제되었고, 인문계열 학생 대부분이 선택한 확률과 통계는 상대적으로 쉽게 출제됐다. 공통과목의 14, 21, 22번 확률과 통계 30번, 미적분 29, 30번, 기하 30번은 고난도 문제로 출제됐다.

    영어는 듣기평가 3점짜리 문제에서 난도가 높았고, 독해는 지문의 길이가 다소 길며 어려운 어휘도 많아 글의 주제나 소재에서 학생들이 어려움을 느꼈을 것으로 분석된다. 변별력이 있는 문제가 있어, 전반적으로 상위등급 학생 수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시모집 마무리 및 정시지원 전략은= 19일부터 주요 대학 중심으로 대학별고사(논술, 면접고사)가 진행된다. 경남대입정보센터는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변수가 예년과 마찬가지로 결시율에 있을 것으로 보았다. 올해 전국 평균 결시율은 지난해 12.1%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수능 응시인원의 감소로 등급별 인원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는 대학별 수시모집 수능 최저기준 완화로 정시모집의 경쟁률 및 합격선이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대입정보센터는 학생들이 수능 이후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면접에 집중 것을 조언했다.

    경남교육청 진로교육과 김종승 장학관은 “수능은 입시의 끝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출발이기 때문에 수능 가채점 결과를 분석하여 학교 선생님과 심도 있는 상담으로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의 지원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교육청 경남대입정보센터는 면접 준비를 위해 1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창원토월고에서 사전 신청한 395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2023 수시모집 학생부종합전형 모의캠프’를 예약 시간대별로 나누어 실시한다. 또 12월 14일 경남교육청 공감홀에서 ‘2023 성공적인 대입을 위한 학생·학부모 대상 정시 설명회’를, 12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오후 4시부터 9시까지 경남·서부대입정보센터에서 256명 학생을 대상으로 정시상담을 한다.

    김용훈 기자 y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용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