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02월 01일 (수)
전체메뉴

거창군 직불금 167억 확정

읍·면서 11월 말부터 지급

  • 기사입력 : 2022-12-01 08:05:08
  •   
  • 거창군은 2022년 기본형 공익직불금과 논이모작 직불금 167억원을 확정하고 직불금은 11월 말부터 관할 읍·면에서 지급계좌 확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순차적으로 지급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는 자격요건이 검증된 1만560농가 중 0.5㏊미만의 농지를 경작하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하는 소농직불금은 59억원(4917농가), 0.5㏊이상의 농지를 경작하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하는 면적직불금은 105억원(5110농가), 논이모작 직불금은 3억원(533농가)을 지급한다.

    올해로 시행 3년차를 맞은 공익직불제는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과 농업인의 소득 안정을 위해 일정 자격을 갖추고 준수사항을 이행하는 농업인에게 직불금을 지급하는 제도이다.

    군은 지난해 구축된 통합검증시스템을 통해 3~5월 신청·접수 단계부터 철저히 자격검증을 실시했으며 접수 이후에도 농자재 구매이력, 거주지 정보 등을 연계해 실경작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했다.

    또한 직불금 신청자를 대상으로 농지의 형상과 기능유지, 교육, 마을공동체 활동 등 17개 준수사항에 대한 이행점검을 추진해 준수사항 위반이 확인된 경우 준수사항별로 직불금을 10% 감액 적용했다.

    구인모 군수는 “공익직불금 지원이 쌀값 하락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농업 현장을 지키는 농업인에게 도움이 되고 농업·농촌의 공익 기능 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