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02월 08일 (수)
전체메뉴

경남청년연대 “청년센터 폐지 근거 부족”

기자회견 열고 경남도 의견 반박
도, 회견 직후 자료 내고 재반박

  • 기사입력 : 2022-12-07 21:19:38
  •   
  • 경남청년연대가 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남청년센터’ 폐지 결정 근거에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에 경남도가 즉각 설명자료를 내면서 양 측의 반박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말까지만 운영되는 창원시 성산구 경남청년센터에서 21일 한 청년이 바깥을 바라보고 있다./경남신문 DB/
    올해 말까지만 운영되는 창원시 성산구 경남청년센터에서 21일 한 청년이 바깥을 바라보고 있다./경남신문 DB/

    청년연대는 지난달 29일 도청년센터 폐지 반대 기자회견 이후 경남도에서 즉각 반박 기자회견을 한 것과 관련해 “청년정책추진단이 우리의 기자회견 이후 곧바로 반박 기자회견을 진행한 것은 청년과 소통하지 않고 도의 결정을 따르라는 수직적 소통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년연대는 도가 밝힌 청년센터의 문제점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우선 운영예산 중 청년직접예산이 적은 문제에 대해서는 “경남연구원의 인건비는 61.6%이고, 연구비는 약 27.8%에 불과한데, 도의 주장대로라면 같은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청년센터의 이용 실적 저조 문제에 대해서는 “공유주방과 카페 등을 이용하는 청년은 대부분 출입 기록부를 작성하지 않고 자유롭게 이용하기에 방문 인원으로 측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시군 청년센터와의 역할 중복 설명에 대해서도 “창원은 경남의 중심도시로, 비슷한 역할을 하는 기관들이 밀집해 있고, 창업 관련 경남청년창업지원센터, 창원시창업지원센터, 창원시1인창조기업지원센터도 역할 중복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도가 청년센터를 책임성 있게 지도·감독하지 못해 비효율적 운영이 된 것인데, 이에 대한 사과는 없으면서 청년 정책에 대한 책임성을 높이고 청년 지원을 강화한다고 말하는 것은 낯 뜨거운 행태”라고 주장했다.

    이에 경남도는 청년연대의 기자회견 이후 설명자료를 통해 “경남연구원은 연구 조직이며 청년센터는 중간 지원 조직으로, 기관 성격이 달라 운영비 비중으로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며 “폐지 결정은 높은 운영비 비중만으로 결정한 것이 아니라 저조한 이용 실적, 시군 청년센터 역할 중복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남도는 “청년센터는 코로나19 이전에도 운영 실적이 저조했으며, 방문자 대다수가 창원 인접 청년인 만큼 이용 접근성 측면에서 청년들이 살아가는 지역별로 청년 거점 공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청년센터 폐지 사유를 구체적으로 도민에게 알리는 것은 도의 의무이기 때문에 기자회견을 실시한 것이며, 도민과의 소통 노력을 행정적 폭력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