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5일 (토)
전체메뉴

이재명, '대장동 의혹' 오늘 검찰 출석…수사 1년4개월만

업무상 배임·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피의자 소환
이재명, 서면 진술서 30장…검찰, 질문지 100장 넘게 준비

  • 기사입력 : 2023-01-28 09:33:23
  •   
  • 위례·대장동 개발 비리 수사의 '정점'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2021년 9월 대장동 의혹이 처음 불거진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찾아 힘줘 연설하고 있다.2023.1.27 kan@yna.co.kr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찾아 힘줘 연설하고 있다.2023.1.27 kan@yna.co.kr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이날 이 대표를 업무상 배임·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소환 조사한다.

    이 대표는 오전 10시20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 외곽에 도착해 지지자들에게 인사한 뒤 검찰청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조사실로 가기 전 취재진 앞에서 간단히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 위례·대장동 개발 사업의 최종 결정권자로서 민간업자들에게 성남시나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내부 비밀을 흘려 그들이 막대한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같은 특혜를 통해 민간업자들이 대장동 사업에서 7천886억원, 위례신도시 사업에서 211억원 등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성남시 측은 대장동 사업에서 1천822억원의 확정 이익 외에 추가 이익을 얻지 못해 거액을 손해봤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검찰은 이 대표가 민간에 이익을 몰아주는 사업 구조를 최종 결정하고, 그 대가로 정진상 당시 정책비서관 등 측근을 통해 민간업자들에게 각종 선거 지원이나 자금을 조달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2021년 대장동 의혹이 불거졌을 때부터 사건의 '몸통'으로 지목됐다. 그러나 대선 국면이었고 더불어민주당 집권 시기였던 탓에 이 대표나 최측근에 대한 수사가 미진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해 5월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검찰 지휘부와 수사팀이 전면 교체되면서 위례·대장동 의혹 수사는 새 국면을 맞았다. 1차 수사 당시 입을 닫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사건 관계인들이 정권 교체 후 진술을 바꾼 것도 상황 변화의 요인이었다.

    검찰은 위례·대장동 사업이 10년가량 진행된 만큼 A4 용지 100장이 넘는 질문지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역시 30장 분량의 서면 진술서를 준비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조사에서 "서면 진술서 내용으로 갈음한다"는 식의 답변으로 일관할 가능성이 있다.

    이 대표가 심야 조사에 동의하지 않는 한 이날 조사는 조서 열람 시간까지 포함해 밤 12시 전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날 이 대표 조사는 부부장급 검사가 맡을 전망이다. 이 대표 측은 박균택(전 광주고검장) 변호사가 입회할 것으로 보인다. 박 변호사는 이 대표가 이달 10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나가 '성남FC 후원금' 의혹으로 조사받을 때도 변호인 자격으로 피의자 신문에 참여했다.

    검찰은 조사할 양이 많다는 이유로 이 대표에게 이틀간 조사를 요구했으나 이 대표나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하루 조사에만 응할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