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19일 (일)
전체메뉴

“경남 식수원·주민 영향 미치는 소각·매립장 백지화해야”

함안 칠서산단 소각·매립장 공청회
주민·환경단체 반발로 세 번째 무산

  • 기사입력 : 2023-01-29 20:25:09
  •   
  • 속보= 함안 칠서산업단지에 산업폐기물 소각장·매립장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공청회가 세 번째 무산되는 등 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발이 거세다. 소각장의 위치가 경남 시민들의 취수원에 근접하고 주민 건강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2022년 11월 25일 7면  ▲함안 폐기물시설 공청회 무산 )

    지난 27일 함안 칠서공단 복지회관 대강당에서 설치 업체인 NC함안과 함안군 관계자, 함안과 창녕 주민 등이 모인 가운데 산업폐기물 소각장·매립장 설치를 위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가 열렸지만 무산됐다. 이날 주민과 환경단체는 “인체 영향을 끼칠 우려가 일말이라도 있는 이상 사업 진행은 허락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세우며 공청회장을 나왔다.

    지난 27일 함안 칠서공단 복지회관 앞에서 낙동강네트워크와 칠서소각매립장 반대추진위 등이 소각·매립장 백지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낙동강네트워크/
    지난 27일 함안 칠서공단 복지회관 앞에서 낙동강네트워크와 칠서소각매립장 반대추진위 등이 소각·매립장 백지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낙동강네트워크/

    NC함안은 함안 칠서공단에 6만6716㎡ 규모의 매립시설과 8518㎡ 규모의 소각시설(94.8t/일)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라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를 거쳐야 하지만 벌써 세 번째 무산됐다. 공청회는 지난해 7월과 같은 해 11월 시도된 바 있지만 주민 반대로 열지 못했다.

    환경단체와 주민 등은 소각·매립장의 설치 예정지가 강변여과수 정수장, 창원정수장 등과 인접해 경남과 부산 시민 식수원에 영향을 미치고 인접한 거주민의 건강도 우려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산업폐기물 소각장과 매립장 부지는 창원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칠서정수장과 2㎞ 정도 떨어져 있다. 폐수와 침출수(119.28㎥/일)를 처리한 방류수는 광려천을 통해 낙동강 함안보 상류로 유입된다.

    임희자 낙동강네트워크 공동집행위원장은 “광려천을 통해 함안보 상류로 유입되는 길이는 불과 2㎞ 안팎으로 낙동강 지점에서 수질과 녹조 문제가 가장 심각한 함안보가 심히 우려스럽다”며 “강 수질의 일반적인 관리항목이 COD, TOC, POD 등으로 유해 화학물질과 관련된 검사가 되지 않아 업체가 자체 처리를 한다 해도 믿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김인덕 칠서소각매립장 반대추진위 사무국장은 “칠서산단의 영향으로 대치·신계·향촌마을 사람 중 암으로 20여명이 사망하고 10여명이 투병 중에 있다”며 “이런 실정에 소각·매립장을 설치하는 것은 사망선고”라고 토로했다. 함안군은 현재 칠서산업단지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인근 5개 마을 440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이들은 공청회가 열리기 전 공청회 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NC함안 측에는 소각·매립장 백지화를, 낙동강유역환경청에는 설치 불허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강일영 NC함안㈜ 대표이사는 “법 기준보다 더 엄격하게 시설을 만들고 해외에서 도입된 안전한 방지시설까지 다양한 저감 방안들을 마련하고 있다”며 “환경영향평가에서 주민 영향이 나타난다고 나온다면 여러 협의를 거쳐서 주민지원사업을 하는 등 방안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소각·매립장 사업 자체가 칠서산단이 경남도에 요청하고 이를 경남도가 받아들이면서 우리가 그 입찰을 받은 것인데 주민의 반대 화살이 우리에게만 몰리고 있어 당혹스럽다”며 “경남도나 지자체 등에서 주민 갈등을 해결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어태희 기자 ttott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어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