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8일 (화)
전체메뉴

고성 삼강엠앤티 ‘SK오션플랜트’로 새출발

새로운 CI 발표·미래 비전 선포도
“글로벌 해상풍력 기업으로 성장”

  • 기사입력 : 2023-02-02 08:04:03
  •   
  • 고성에 본사를 둔 해양플랜트·조선 전문기업 삼강엠앤티가 ‘SK오션플랜트(SK oceanplant)’로 이름을 바꾸고 글로벌 해상풍력 전문기업으로 출발한다.

    SK에코플랜트 자회사 삼강엠앤티는 SK오션플랜트로 사명을 변경하고 새로운 CI와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31일 SK오션플랜트 임직원들이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앞에서 새로운 사명으로 새출발하는 것을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SK오션플랜트/
    지난달 31일 SK오션플랜트 임직원들이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앞에서 새로운 사명으로 새출발하는 것을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SK오션플랜트/

    SK오션플랜트는 ‘바다’를 의미하는 ‘오션(ocean)’에 ‘심는다’는 의미의 ‘플랜트(plant)’를 합성한 용어다.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바다에 미래를 심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SK오션플랜트는 사명 변경을 계기로 세계 최고의 해상풍력 전문기업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SK오션플랜트는 2021년 SK에코플랜트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 투자가 결정된 이후 글로벌 해상풍력시장의 급격한 확대와 함께 대만 6000억원 규모 수주, 일본 해상풍력 재킷 최초 수출 등 실적 상승세가 가속화되고 있다. 2020년 국내 최초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수출에 성공한 이후 SK오션플랜트의 실적은 눈에 띄게 개선됐다. 2019년 적자였던 영업이익은 2020년 29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으며 지난해에는 9월 기준 매출액 5253억원으로 이미 2021년 연간 실적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59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배 넘는 상승폭을 기록했다. 2021년 기준 매출액 중 수출 비중은 91%에 이른다.

    SK오션플랜트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 영역 확장과 글로벌 거점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2000년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후육강관을 국내 최초로 국산화 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은 물론 부유식 해상풍력과 해상변전소까지 해상풍력 전반으로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청사진이다. 이를 위해 고성에 해상풍력 구조물 생산을 위한 신공장도 건설 중이다.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이사는 “앞으로 SK그룹의 일원으로서 세계 최고 수준의 해상풍력 전문 기업으로 입지를 다져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