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2일 (토)
전체메뉴

설 성수품 원산지 표시 위반업체 76곳 적발

경남농관원, 2675개 업체 대상 점검

  • 기사입력 : 2023-02-03 08:04:17
  •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남지원(지원장 김철순, 이하 경남농관원)은 지난 1월 2일부터 20일까지 설 명절을 맞아 유통량이 증가하는 선물·제수용품 등을 중심으로 원산지 표시 일제 점검을 실시해 76개 업체(84품목)를 적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일제 점검에는 특별사법경찰관과 사이버단속반, 명예감시원 등 360여 명을 투입해 선물·제수용품 등 제조·가공업체, 통신판매업체, 농축산물 도·소매업체 등 2675개 업체를 대상으로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둔갑 판매하거나 국내 유명지역 특산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 등을 중점 점검했다.

    주요 위반품목은 돼지고기(28건), 배추김치(20), 콩(9), 강정(7), 쇠고기(5), 닭고기(5), 곶감(2) 순이고 주요 위반업종은 일반음식점(52개 업체), 식육판매업소(10), 도매상(5) 순이다.

    적발된 76개 업체에 대해선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형사입건 및 과태료, 공표 처분 등이 이뤄진다.

    ‘거짓표시’로 적발된 43개 업체는 직접 형사입건·수사해 검찰로 송치하는 절차를 거쳐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고, ‘미표시’로 적발된 33개 업체에는 과태료(1037만원)를 부과한다. 또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업체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www.naqs.go.kr) 및 한국소비자원(www.kca.go.kr) 등 누리집에 업체명과 위반 사실이 1년간 공표된다.

    원산지가 의심될 경우 전화(☏1588-8112) 또는 농관원 누리집(www.naqs.go.kr)으로 신고하면 된다.

    이명용 기자 my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