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조규일 시장 “진주로 공공기관 2차 이전해 달라”

우동기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면담
“타 지역 분산배치 시 지역갈등 유발”

  • 기사입력 : 2023-02-09 08:05:59
  •   
  • 조규일 진주시장은 8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우동기 위원장을 만나 지역균형발전과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경남진주혁신도시로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이전을 건의했다.

    조 시장의 우 위원장 면담은 정부의 ‘공공기관 2차 이전 기본계획’ 수립 본격화를 앞두고, 정주여건과 교통·산업의 인프라가 갖춰져 있는 경남진주혁신도시로 2차 이전을 성사시키기 위한 행보다.

    조규일(오른쪽) 진주시장이 8일 우동기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나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진주시/
    조규일(오른쪽) 진주시장이 8일 우동기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나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진주시/

    현재 진주시는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이전과 관련해 1차 이전기관과 연관된 27개 기관을 선정하고, 이들 기관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날 면담에서 조 시장은 “관련 산업 집적화 및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1차 이전공공기관과 연관된 기관이 혁신도시로 추가 이전돼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며 “분산배치는 지역갈등을 유발해 지역불균형 개선은 더욱 어려워지므로, 혁신도시법에 따른 혁신도시 이전 원칙을 준수해 달라”고 했다.

    우동기 위원장은 “공공기관 2차 이전은 혁신도시로의 이전을 원칙으로 하되, 지역 간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1월에도 진주시는 국토교통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김복환 부단장을 만나 혁신도시로 공공기관 2차 이전을 건의했으며, 전국혁신도시(지구)협의회 단체장들과 ‘공공기관 2차 이전, 기존 혁신도시 우선 배치 촉구’ 공동성명서를 결의하는 등 적극적인 공공기관 유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진주시는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연관된 기관의 2차 이전으로 혁신도시를 지역성장 거점화와 경남의 발전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강진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