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3일 (목)
전체메뉴

[동서남북] 청년 이탈, 지역 색깔에 맞는 정책 필요한 때- 박진우(부산울산본부장)

  • 기사입력 : 2023-02-16 19:34:26
  •   

  • 전국 곳곳에서 각 지역의 청년들 이탈이 심각한 가운데 부산, 울산 역시 해마다 청년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에서 어디를 가서 누구를 만나도 지역의 청년 인구 유출 주제는 빠지지 않는 이야깃거리다.

    동남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청년기본법 기준인 19~34세 사이 부산의 청년 인구수는 2022년 기준 62만9616명으로 부산시 총인구수 331만7812명 대비 18.98%다.

    울산의 경우 지난해 기준 21만1416명으로 울산시 총인구수 111만663명 대비 19.04%를 기록하고 있다. 두 도시 모두 전국 인구 대비 청년 인구 비율 19.92%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만 살펴보면 부산은 지난 2018년 68만4689명이던 청년 인구수는 5만5073명 줄었고, 울산은 2018년 24만2296명에서 3만880명이 감소했다.

    이대로 가다간 부산의 경우 인구수에서도 인천에 밀려 ‘제2의 도시’ 타이틀을 내려놓을지도 모르겠다. 여기에 울산은 인구 100만명을 못 지켜 자칫 광역시 체면을 구기게 되는 시기가 앞당겨질 수도 있다.

    이렇듯 위기감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부산시와 울산시는 잇따라 청년정책조정위원회 회의를 열어 청년층 이탈을 막고자 각각의 정책들을 내놓았다.

    부산시는 2023년 청년G대(부산시 청년정책 브랜드) 구축계획을 발표, 실행방안 등을 논의했다. 청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청년G대 사업에 일자리, 주거·생활, 문화·활동, 참여·권리 등 4대 분야, 25대 중점 과제의 총 121개 사업에 2233억원을 투입한다.

    울산시도 2023년 울산시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총사업비 899억원이 투입되는 해당 사업은 일자리, 주거, 복지·문화 등 5개 분야, 75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양 지자체간 주요 사업을 보면 공통적으로 일자리, 주거 등이 눈에 띈다. 사실 청년들이 지역을 떠나는 주된 이유가 일자리와 주거 문제가 가장 크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 셈이다.

    청년들의 이탈이 현재 지역서 큰 문제점으로 부각되며 위기감이 맞닿아 있는 가운데 부산시, 울산시가 여러 정책을 마련하고 노력하는 것은 환영한다.

    다만 전국적으로 타 지자체에서도 여러 유사 정책들을 내놓고 있는데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조금 더 청년들에게 다가가 지역에 관심을 갖게 하고 관계를 맺도록 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끊임없이 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가며 정책들을 수정해 나가길 바란다.

    지역의 경제적, 사회적 활력을 불어넣으려면 청년들의 발길을 반드시 붙잡아야 할 것이다.

    박진우(부산울산본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