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5일 (토)
전체메뉴

김해시, 공공·상업성 융합 메타버스 플랫폼 만든다

율하 카페거리 배경 ‘툰빌’ 중간 성과 보고회 개최

  • 기사입력 : 2023-03-16 17:52:43
  •   
  • 김해시가 지자체 처음으로 공공성과 상업성이 결합된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시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특화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지원사업인 ‘툰빌’ 중간 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시는 지난해 7월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 주관하고 경남도가 지원한 지역특화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공모사업에 관내 콘텐츠 기업 (주)피플앤스토리가 선정되면서 협약을 체결하고 미래 디지털 경제 핵심동력이 될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지원에 나섰다.

    ‘툰빌’은 MZ세대들이 많이 몰리고 지역상권이 집결된 율하지역 카페거리를 배경으로 율하만남교, 어린이교통공원, 김해기적의도서관 등 실제 동일한 위치의 랜드마크를 구현했다. ‘툰빌’은 율하 카페거리 3D 구현은 물론 MZ세대가 선호하는 웹툰, 게임, 음원, 채팅 등으로 계속 머무르고 즐기며 지속적으로 시를 홍보할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 형태를 갖췄다. 오픈 시점은 내년으로 예상된다.

    김해시 메타버스 플랫폼 툰빌 계획도./김해시/
    김해시 메타버스 플랫폼 툰빌 계획도./김해시/

    시는 향후 전국 웹툰IP(지식재산권) 팬덤들을 모아 시의 각종 행사 시 김해를 전국에 알리는 홍보관 운영, 크리에이터 생태계 구축으로 청년일자리 창출, 관광 쇼핑 등 기업 콜라보 제품 개발, 지역상권 통로 마련 등을 할 계획이다. 이미 사전 가입자만 1000명을 확보했다.

    사업 주관기관인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의 최근 평가에서 율하천을 실제적으로 잘 표현했고 대중적인 접근성과 구축 수준이 대기업에 버금가는 플랫폼이라는 평을 들었다고 시 관계자는 밝혔다.

    시는 앞으로 ‘툰빌’ 모바일 버전 구축, 콘텐츠 보강 등 고도화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율하 청년복합문화거리 조성 시 온·오프라인 연계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조광제 문화예술과장은 “메타버스 플랫폼은 이미 MZ 다음 세대인 알파세대가 탑승중이며 미래 가치가 큰 핵심 전략산업”이라며 “새로운 가치로 세상의 변화를 이끌어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