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6일 (일)
전체메뉴

“사천우주항공청 설립 열망 민주당이 왜 가로막나”

경남도·사천시·지역민 국회 모여… 박 지사 “지역균형발전 위해 필요”

  • 기사입력 : 2023-07-27 15:55:15
  •   
  • 사천주민 300여명 조기제정 촉구
    국힘 경남의원 “야당이 발목잡아”


    사천우주항공청의 연내 개청을 위해 경남도와 사천시가 국회에서 지역민의 열망과 지역의 준비 사항 등을 설명하고 조속한 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사천지역 주민과 재경경남향우회 등은 국회 앞에서 특별법 제정 촉구대회를 열고 국민의힘 소속 경남의원들은 야당을 향해 “우주항공청은 대한민국 우주항공산업과 경남의 지역균형발전 염원으로,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선언했다.

    국민의힘 소속 경남지역 국회의원들이 27일 오후 국회 본관 제2회의실 앞에서 우주항공청법안 통과를 위한 경남도민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이지혜 기자/
    국민의힘 소속 경남지역 국회의원들이 27일 오후 국회 본관 제2회의실 앞에서 우주항공청법안 통과를 위한 경남도민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이지혜 기자/

    ◇경남도·사천시 과방위 참석… “지역 열망 정치권서 외면”= 27일 열린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박완수 경남지사는 “우리 경남 도민들과 함께 연내에 과방위 소속 여야 위원님들을 모시고 우주항공청의 개청식을 맞이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우주항공청의 설치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부탁했다.

    이날 전체회의는 한국천문연구원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업무보고가 진행됐고, 이후 박 지사와 박동식 사천시장도 함께 해 우주항공청 설립에 대한 지역민의 기대와 지역의 준비 상황 등에 대해 설명했다.

    27일 국회서 열린 과학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우주항공청 관련 당위성과 지역의 준비 사항 등을 설명하고 있다./경남도/
    27일 국회서 열린 과학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우주항공청 관련 당위성과 지역의 준비 사항 등을 설명하고 있다./경남도/

    박 지사는 “330만 경남 도민은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고 우주강국의 비전을 이끄는 중심이 될 수 있다는 희망으로 우주항공청이 개청 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며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와 본청사 후보지를 선정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우주항공청 관계자들의 정주여건 확립을 위해 ‘우주항공복합도시’ 조성과 관련한 연구용역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지사 발언이 끝나자 장제원 위원장은 “오늘 이자리에서 지역민의 답답한 심정이 잘 전달됐을거라고 생각한다. 과방위에서 우주항공청 관련 논의조차 되지 않은 점 국민과 경남도민들에 사과드렸다”며 “우리 대한민국이 처한 성황에서 지역균형발전은 가장 큰 숙제를 해결하는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과방위원들과의 질의응답에서는 사천우주항공청 설립 당위성과 지역의 준비 상황 등이에 대한 질의와 답변이 이어졌다.

    무소속 하영제(사천·남해·하동) 의원은 “서부경남뿐 아니라 경남 전체, 국가 전체의 미래를 그리는 작업을 하고 있는데 정치권은 이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사천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경남도와 사천시의 준비 상황을 질문했다.

    박 시장은 “공약사항에 맞춰 우주항공과 등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용역을 통해서 우주항공청 행정복합도시 조성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특별법이 통과되고 정부에서 위치를 결정하면 빠르게 준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주거환경과 교육, 의료 등 관련 인력들의 지역 이주 우려에 대해서는 “호텔과 레저산업 등 관광인프라를 조성하고 있고 지역에는 이미 종합병원과 인근 진주경상대병원 등 의료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새롭게 짓고인는 주거 환경도 충분하고 교육관련 논의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사천에 우주항공청이 설립돼야 하는 이유를 물었다. 박 지사는 “경남에는 전국 항공산업의 73%, 우주산업의 43%가 집중돼 전국에서도 그 비중이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툴루즈 우주센터를 사례로 들며 “프랑스 남부에 항공우주산업이 발달한 것은 관련 산업이 집중돼 있는 것과 지역균형발전 측면이 모두 작용했기 때문이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공약 사업으로 사천우주항공청을 약속한 것과 같은 이치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주항공청특별법은 민주당의 요청으로 안건조정위원회로 넘어갔다. 총 6명 위원으로 구성되는 안건조정위원회는 최장 90일 동안 법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안건조정위원회를 통해 쟁점을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장제원 위원장은 이제 우주항공청 문제에서 손을 떼고 원맨쇼를 멈추라”고 강조했다.

    27일 국회의사당 본관 앞에서 사천지역민과 재경경남향우회 관계자 등이 사천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경남도/
    27일 국회의사당 본관 앞에서 사천지역민과 재경경남향우회 관계자 등이 사천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경남도/

    ◇지역민·국민의힘 경남 의원·사천시의회 “특별법 조속히 제정하라”= 이날 오후에는 오후에는 사천 지역주민, 재경 사천향우회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법 조기제정 경남도민 촉구대회’가 열렸다. 이들은 국회 본관 앞 계단에 모여 우주항공청을 정쟁과 타협의 대상으로 삼지 말 것과 우주항공청 조속한 설립, 우주항공청 특별법 조속한 의결 등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소속 경남지역 국회의원들도 이날 국회 본관서 의원총회를 마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린 우주항공청법안, 야당의 발목잡기를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우주항공청은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국토균형발전이 간절한 경남의 희망이다. 항공우주연구원은 대전에, 나로우주센터는 전남 고흥에 있고 우주발사체 단조립공장도 전남 순천이 유치다”며 “우주항공산업 핵심인 경남에 우주항공청을 설치하겠다는데 민주당은 무엇 때문에 가로막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과학기술 우주항공은 정쟁의 대상이 아니다. 민주당은 대한민국 과학기술, 국토균형발전, 경남의 미래가 걸린 우주항공청 법안을 무슨 이유로 막고 있는 것인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에는 소통관에서 사천시의회와 사천상공회의소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윤형근 사천시의회 의장과 시의원들, 사천상공회의소 관계자 등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주항공청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이지혜 기자/
    윤형근 사천시의회 의장과 시의원들, 사천상공회의소 관계자 등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주항공청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이지혜 기자/

    윤형근 사천시의회 의장은 “오랜기간 이어진 우주전담조직 설치에 대한 열망에도 이해관계와 갈등 속에 우주전담조직 설치가 표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술과 국민 염원 등 우주항공청 설치를 위한 모든 여건이 마련됐음에도 정쟁의 대상으로 희생되고 있다”며 “불필요한 소모전을 멈추고 과방 위원들의 대승적 결단과 지원을 330만 경남도민의 염원을 담아 간곡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