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9일 (수)
전체메뉴

내년도 교육부 R&D 예산 1400억 삭감…“이공계 홀대”

안민석 의원 “이공계 연구는 국가경쟁력 근간인데, 뚜렷한 이유 없이 삭감”

  • 기사입력 : 2023-09-23 09:31:12
  •   
  • 정부가 국가 연구개발(R&D) 예산을 대폭 삭감한 내년도 예산을 국회에 제출한 가운데, 대학 연구 지원에 쓰이는 교육부 소관 R&D 예산도 대폭 삭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 1월 이공계 분야 지원 강화를 약속했음에도 이공계 학생들이 학술 연구 등을 할 때 쓰는 예산이 삭감돼 파장이 예상된다.

    2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제공한 '2024년 교육부 R&D 예산'에 따르면 이공계 R&D 사업 총예산은 전년(5천384억원) 대비 1천433억원(26.6%) 줄어든 3천951억원으로 파악됐다.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육부의 R&D 예산은 보통 이공계열 교수나 전임교수, 비전임, 석사·박사생들이 연구를 위해 받을 수 있는 예산이다.

    교육부에서 지원하는 이공계 R&D 예산은 ▲ 이공학 학술연구 기반 구축(총 1천363억원 삭감) ▲ 개인 기초연구(총 69억원 삭감) 등 크게 2가지로 나뉜다.

    교육부는 1982년부터 이공계 박사과정생 등 대학 후속 세대의 연구 등을 지원하기 위해 이공학 학술연구 기반 구축 사업을 지원해왔다.

    이공학 학술연구 기반 구축 예산은 유형에 따라 ▲ 학문 균형발전 지원 ▲ 학문 후속세대 지원 ▲ 대학연구 기반 구축 예산 등 3개로 분류된다.

    이 중 '학문 균형발전 지원' 예산은 비전임 연구자의 연구, 민간 부문 투자가 어려운 보호 연구, 지방대학의 연구 등을 지원하는 데 쓰이는데 내년에는 예산이 1천642억원(55.8%)이나 삭감됐다.

    박사과정생 등 신진 연구자들에게 연수 기회 등을 지원하는 '학문 후속세대 지원'과 대학 부설 연구소 역량 강화를 위한 '대학 연구 기반 구축' 예산은 소폭 증가(각각 21억, 257억)했다.

    교육부가 과학기술부와 별개로 이공 분야 연구자를 지원하는 '개인 기초연구' 예산도 24억으로 전년 대비 69억(74.3%) 삭감됐다.

    교육부가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 사업들은 올해 교육부 자체 평가 결과 "집행 대상이 적절하고, 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행정 처리를 수행했다"며 모두 우수한 등급을 받았다.

    안 의원은 "올해 과기부가 확정한 국가연구개발사업 중장기 투자전략에서도 교육부 R&D 삭감 이유를 찾아볼 수 없다"며 "뚜렷한 이유 없이 예산이 삭감됐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정부는 4차산업을 선도하겠다며 이공계 지원을 약속했지만 말뿐이었음이 드러났다"며 "국가 경쟁력의 근간인 이공계 연구를 홀대하는 정부에게서 다음 세대에 대한 고민은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