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2월 29일 (목)
전체메뉴

“전임 창원시정 흠집내는 정치 중단하라”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 기자회견
“매입가 고집했다면 25년 민원 해결 못했을 것”
창원시 “매각 절차 과정 법령 위반 사항 지적”

  • 기사입력 : 2023-09-26 16:46:07
  •   
  •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진해 웅동1지구 개발사업과 관련, 창원시의 전·현직 공무원 수사의뢰에 대해 ‘전임 시정 흠집 내기’라며 철회를 촉구하자, 국민의힘 의원단이 기자회견을 열어 ‘시에 손해를 끼친 배임 행위’라고 반박했다. 매각 시점 평가액이 아닌 매입 당시 부지 가격으로 처분해 손해를 봤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민주당 의원단이 ‘비상식적인 공격’이라고 다시 반론을 폈다.

    2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진해 웅동1지구 개발사업 의혹 제기에 대한 입장을 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정민 기자/
    2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진해 웅동1지구 개발사업 의혹 제기에 대한 입장을 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은 2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멸어업인의 생계대책민원은 1995년 국책사업으로 시행된 부산신항 건설로, 바다를 터전으로 살아온 어민들의 어장이 사라짐으로 인해 발생한 해묵은 민원”이라며 “25년여 장시간 세월이 흘러 감정가격이 매각 당시 가격보다 13배를 초과하는 상황에서 과연 감정가격으로 매입할 것을 끝까지 고집했다면, 이 민원은 결코 해결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민원이 해결되지 못함으로서 발생하는 사업 표류의 책임과 그 피해는 고스란히 창원시민에게 되돌아왔을 것이 분명하다”며 “국민권익위 조정은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계기관이 숙의해 찾아낸 해결책이었고, 합법적인 절차를 그쳤음은 두말한 나위가 없는 사실”이라고 항변했다.

    의원단은 “소멸어업인들에게 감정가가 아닌 매각 당시의 매입가로 생계대책부지를 제공한 것이 부당한 헐값 매각인가. 창원시민의 눈물을 닦아주고 시민들의 이익을 지키기위해 일한 것이 배임입니까”라고 되물으며 “전임 시정을 흠집내고, 그 반사이익에 기대는 정치, 허물을 덮기 위해 전임 시정에 책임을 씌우는 비겁한 정치를 중단하길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의원단의 기자회견 이후 창원시는 국민권익위원회 조정을 통해 매각한 소멸어업인 생계대책부지에 대해 “생계대책 부지를 소멸어업인에게 매각한 사실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매각 절차 과정에서 법령을 위반한 흠결에 대한 지적이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