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5일 (화)
전체메뉴

[아시안게임] 롤러 정병희 금메달…여자축구는 북한에 져 8강서 탈락

남자 농구는 일본 2군에 패해 8강 진출 결정전으로 밀려
사격·쿠라시 등 동메달 추가…여자 배드민턴은 10월 1일 중국과 결승

  • 기사입력 : 2023-09-30 20:30:38
  •   
  • 한국이 롤러스케이트 정병희(충북체육회)를 앞세워 개막 후 7일 연속 금메달 행진을 이어갔다.

    정병희는 30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부문 제외+포인트(EP) 10,000m에서 우승했다.

    이 종목은 200m 트랙을 50바퀴 도는 동안 특정 바퀴째에서 순위권에 든 선수들이 점수를 받고, 가장 뒤에 있는 선수가 탈락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롤러스케이트 정병희 선수.[AP=연합뉴스]
    롤러스케이트 정병희 선수.[AP=연합뉴스]

    정병희는 19점을 받아 14점의 장전하이(중국)를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 종목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2010년 광저우 대회 손근성, 우효숙 이후 이번이 13년 만이다.

    우리나라는 정병희의 금메달로 오후 8시 현재 금메달 27개, 은메달 28개, 동메달 53개로 메달 순위 3위를 달리고 있다.

    금메달 108개의 중국이 1위, 금메달 28개와 은메달 37개, 동메달 38개를 수확한 일본이 2위다.

    정병희의 동료 최인호가 3위로 들어와 동메달을 차지했고 여자 스피드 EP 10,000m에서는 유가람(안양시청)이 동메달을 보탰다.

    (원저우=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30일 중국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가 1-4 대한민국의 패배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 하는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2023.9.30 ondol@yna.co.kr
    (원저우=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30일 중국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가 1-4 대한민국의 패배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 하는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2023.9.30 ondol@yna.co.kr

    관심을 모았던 남자 농구 한일전과 여자 축구 남북 대결에서는 모두 패했다.

    이날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 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는 북한이 4-1로 이겼다.

    우리나라는 1-1로 맞서던 전반 41분 손화연(현대제철)이 퇴장당해 수적 열세를 떠안았고, 후반에 3골을 내줘 탈락했다.

    한국 여자 축구가 아시안게임에서 4강에 들지 못한 것은 1998년 방콕 대회 5위 이후 이번이 25년 만이다.

    또 북한과 여자 축구 국가대표 상대 전적에서도 2005년 8월 유일한 승리 이후 2무 11패로 절대 열세가 이어졌다.

    (항저우=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30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조별리그 D조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83대77로 진 대한민국 선수들이 일본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3.9.30 jieunlee@yna.co.kr
    (항저우=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30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조별리그 D조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83대77로 진 대한민국 선수들이 일본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3.9.30 jieunlee@yna.co.kr

    남자 농구는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일본과 조별리그 경기에서 77-83으로 졌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 사실상의 2군을 내보내 한국의 승리가 예상됐지만 고비마다 3점슛 17개를 폭발한 일본이 승리를 가져갔다.

    우리나라는 8강 진출 결정전으로 밀려 10월 2일 바레인 또는 태국을 상대하게 됐다. 이길 경우 A조 1위가 유력한 중국과 4강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될 가능성이 크다.

    (항저우=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권재덕이 30일 중국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쿠라시 남자 66㎏ 이하 경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사진은 경기 장면. 2023.9.30 songa@yna.co.kr
    (항저우=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권재덕이 30일 중국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쿠라시 남자 66㎏ 이하 경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사진은 경기 장면. 2023.9.30 songa@yna.co.kr

    한국은 이날 사격 혼성 10m 공기권총에서 이원호(KB국민은행)와 김보미(IBK기업은행)가 동메달을 따냈고, 우즈베키스탄 전통 무술 쿠라시에서는 남자 66㎏ 이하급 권재덕과 90㎏ 초과급 정준용이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 종목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부터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으며 우리나라가 쿠라시 메달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역도 여자 49㎏급에서 리성금이 인상 92㎏, 용상 124㎏, 합계 216㎏을 들어 금메달을 추가했다.

    2위 장후이화(중국)의 213㎏을 3㎏ 차로 앞섰다.

    리성금은 용상과 합계에서 종전 세계 기록인 120㎏와 215㎏을 뛰어넘었다.

    북한은 이번 대회 체조 안창옥이 2관왕에 올랐고, 사격과 역도에서 금메달 1개씩 추가해 금메달 4개를 따냈다.

    안세영(삼성생명)을 앞세운 배드민턴 여자 단체전은 준결승에서 태국을 3-1로 꺾고 결승에 진출, 10월 1일 오전 중국과 금메달을 놓고 맞대결한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