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5일 (화)
전체메뉴

‘학폭 전담 조사관’ 도입… 내년 3월 전담기구 신설

당정, 학폭 전담경찰관 증원도 추진
“사건 장소 관계없이 조사관이 담당”

  • 기사입력 : 2023-12-06 16:19:24
  •   
  • 국민의힘과 정부는 6일 학교폭력 사안에 대한 교사의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담 조사관을 도입하고, 학교폭력전담경찰관(SPO) 숫자도 늘리기로 했다. 또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는 내년 3월께 학교폭력 전담기구를 신설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6일 국회에서 학교폭력 처리제도 개선 당정협의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6일 국회에서 학교폭력 처리제도 개선 당정협의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정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학교폭력 사안처리 제도 개선 및 SPO 역할 강화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처럼 결정했다고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먼저 학폭 사안 처리 절차 개선을 위해 전담 조사관과 전담 기구가 도입된다. 학폭 사건 발생 장소가 학교 내부이든 외부이든 관계없이 전담 조사관이 조사하게 하고, 학교는 교육적 기능을 강화해 피해·가해 학생 관계 개선 및 회복에 집중하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현재 학폭 예방활동 및 피해 학생 지원, 가해 학생 선도 등을 담당하는 SPO가 학폭 사안 조사도 지원할 수 있게 하는 등 역할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PO 증원도 추진된다.

    이와 관련, 유 정책위의장은 “증원 방향은 확정됐지만, 구체적인 규모는 미세 조정이 필요하다. 현장 여건도 살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당정은 학폭대책심의위원회의 전문성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합의된 내용은 부처 간 추가 협의를 거쳐 조만간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최종 확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