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19일 (일)
전체메뉴

창원시, e모빌리티 전동기 재제조 기반구축 돌입

산자부 공모 선정…국비 98억원 확보
전기硏·창원대 등과 컨소시엄 구성

  • 기사입력 : 2024-04-21 10:28:01
  •   
  • 창원특례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공모한 'e모빌리티 전동기 재제조 산업확산 및 실증지원 기반구축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어 친환경차 사용 후 전동기 상태진단 및 성능평가 인프라 조성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전동기'는 전기에너지로 기계적인 동력을 얻는 장치, 즉 모터를 말하며, '재제조'란 사용이 끝난 제품이나 부품을 분해, 세척, 검사, 수리, 조립 단계를 거쳐 신제품과 동등한 수준으로 다시 만드는 활동이다.

     'e모빌리티 전동기 재제조 산업확산 및 실증지원 기반구축 사업'은 환경친화적 자동차로 분류되는 전기자동차, 수소전기자동차, 하이브리드자동차에 사용된 전동기의 재사용을 위한 상태진단 및 성능평가 장비를 구축하고 전동기 재제조 관련 기업을 지원한다.

     창원시는 한국전기연구원(KERI), 창원대학교, 경남테크노파크,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건설교통생활환경시험원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마산회원구 봉암동에 전동기 재제조 지원센터를 구축하는 사업계획을 제출하여 최종 대상지로 선정되었다. 이 사업은 국비 98억원을 지원받는다.

     e모빌리티 전동기 재제조산업은 대표적인 탄소중립형 미래산업으로, 전동화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위기에 처한 국내 중소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에게 새로운 먹거리가 될 수 있다고 평가되어 이를 현실화 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이 절실했다.

     전동기 재제조는 신제품 생산에 소요되는 원료와 에너지를 절감하는 동시에 사용후 전동기 폐기에 따르는 자원낭비와 환경오염을 극적으로 저감하는 효과가 있으며, 자원순환 경제를 실현하고 위기에 처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최근 전기자동차 등 e모빌리티 보급이 급증하여 사용 후 전동기 대량 발생이 예상되나 국내에는 전동기 재제조 관련 기업지원 인프라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창원특례시는 전동기 재제조 지원센터 구축을 통해 퇴출 위기에 직면한 내연기관 부품 제조업체의 업종전환을 지원하고 탄소중립 신경제로의 도약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