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6일 (일)
전체메뉴

양산 미래 ‘2040년 도시기본계획’ 최종 확정

경남도, 도시계획심의위 거쳐 승인

  • 기사입력 : 2024-05-16 08:07:37
  •   
  • 인구 감소 고려 48만명으로 설정
    시가화예정용지 3.309㎢ 추가 확보
    동남권 중심도시 도약 청사진 제시


    양산시는 경남도가 ‘2040년 양산시 도시기본계획’을 최종 승인했다고 16일 밝혔다.

    2040년 양산도시기본계획은 양산시의 미래상과 장기적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지방자치단체의 최상위 공간계획으로 지속 가능한 국토관리를 위한 정책·전략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종합계획이다.

    양산시는 지난 2020년 계획 수립에 착수한 이후 시민계획단을 구성·운영해 도시의 미래상을 설정하고, 시민·전문가 공청회, 시의회 의견 청취, 국토계획평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지난 3월 경상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번에 경남도의 승인을 받았다.


    2040년 양산도시기본계획은 양산시 최초로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58인의 시민대표 및 전문가로 구성된 시민계획단과 시민 설문조사를 통해 시민들의 공통된 의견을 파악해 각종 시책에 대한 합리성과 민주성을 확보하고, 도시환경 및 생활전반에 걸친 시민 의견을 반영해 수립됐다.

    주요 내용으로 2040년 목표 계획인구는 각종 개발사업 등으로 유입될 인구와 통계청 인구추계 및 저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 시대 등을 고려해 48만명으로 설정했다. 양산시 전체 행정구역(485.625㎢) 내 시가화예정용지는 26.405㎢(주거용 10.730㎢, 상업용 1.224㎢, 공업용 12.851㎢, 지구단위계획 1.600㎢)로 기존 ‘2030계획’(21.496㎢) 대비 3.309㎢(약 100만평)확대 반영해 도시 발전 및 확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공간구조는 양산시의 시가지 면적과 발전축, 교통축, 녹지축 등의 변화 추이, 성장잠재력 등을 고려해 1도심, 1부도심, 3지역중심, 1생활권중심으로 설정했으며, 생활권계획은 양산 전체를 하나의 대생활권 및 양산·웅상·상북·하북·원동 5중생활권으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서부양산권은 광역의료 거점, 첨단·융복합의 미래산업 거점, 통도사 및 자연경관을 통한 역사·문화·웰니스 거점, 스마트팜과 에코투어리즘 거점 등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동부양산권은 지속가능한 자족형 복합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후 공업지역 재생, 신규 산업단지 육성, 주거지역의 단계별 개발을 통한 명품주거단지 조성 및 생활SOC 확충을 통한 정주환경 개선, 회야강 르네상스계획을 통한 수변녹지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등 각 생활권별 부문별 전략 수립을 통해 동서 균형발전을 유도하면서 지속가능한 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세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최근 생활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산업과 주거·문화·여가 등이 어우러져 정보 교환·인재 유입에 유리한 직주근접형의 새로운 공간전략이 요구되고 있어 도시공간을 고밀·복합 개발할 수 있는 공간혁신구역 및 도심융합특구 도입을 통해 경직적인 도시계획을 탈피해 창의적인 도시계획 수립이 가능토록 도시공간 혁신방안을 마련했다.

    또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 및 시행에 발맞춰 노령인구 비율이 높은 원동면을 대상으로 농촌지역의 활성화, 주거환경 개선, 도심과의 연계 방안, 지역축제 농촌관광자원화 등의 농촌공간재구조화계획(농촌특화지구계획)을 통해 초고령화시대 농촌 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아울러 도시성장 및 장기적 정책 목표 실현을 위해 양산ICD 고도화, 증산뜰 명품 주거단지 조성, 지방도 1028호선 등 동·서 연결도로망 확충, 순환형 광역철도망 및 연계 환승체계 구축, 대규모 근린공원 및 역사공원 조성 등을 통해 국토동남권 중심도시로의 도약 가능성을 제시했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2040년 양산도시기본계획은 양산시의 성장잠재력과 지역 균형발전 의지를 반영한 중요한 계획으로 양산시가 경남의 대표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