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6일 (일)
전체메뉴

김해 부경동물원 사자·호랑이, 강릉에 새 보금자리

두 마리 ‘쌍둥이동물원’으로 이송
시, 남은 라쿤 6마리 분양에 노력

  • 기사입력 : 2024-05-23 21:02:29
  •   
  • 김해시는 지난 20일과 21일 부경동물원에 남아 있는 동물 중 사자와 호랑이를 강원도 강릉에 있는 민간 동물원인 쌍둥이동물원으로 이송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송한 호랑이(백호)는 올 초 건강검진에서 심장병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개체이며, 사자는 작년 청주동물원으로 이송한 갈비사자 ‘바람이’의 딸로서 좁은 사육장에 갇혀 정형행동을 보이는 등 제대로 된 보살핌을 받을 수 있는 안전한 분양처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강릉시에 있는 쌍둥이동물원으로 이송된 호랑이(왼쪽)와 사자./김해시/
    강릉시에 있는 쌍둥이동물원으로 이송된 호랑이(왼쪽)와 사자./김해시/

    부경동물원은 지난해 11월 문을 닫은 후 남아 있는 동물들의 관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부경동물원과 김해시, 동물연대 등 여러 기관이 협력해 동물들의 안전한 거처 확보에 노력해 왔다. 그 결과 알파카, 타조, 라쿤 등이 전국 각지의 동물사육시설로 이송됐다. 이번에는 국제적 멸종위기종(CITES)이자 맹수류인 호랑이와 사자 2개체를 쌍둥이동물원으로 안전하게 옮겼다.

    김해시는 현재 부경동물원에 마지막 남은 라쿤 6마리에 대한 분양처를 확보하고자 동물원을 운영하고 있는 자치단체에 협조문서를 발송할 예정이다.

    이용규 환경정책과장은 “많은 분들의 관심 속에 부경동물원 동물들이 조금씩 더 나은 환경을 찾아가고 있다”며 “남은 동물들의 거처 확보에도 관심을 쏟고 김해시가 도울 수 있는 일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