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2일 (토)
전체메뉴

‘밀양 성폭행’ 가해자 신상 폭로 논란 일파만파

한 유튜버 영상 게재로 사건 재조명
피해자 측 “공개 사실 동의한 적 없어”
사건과 무관한 시민 피해 호소하기도

  • 기사입력 : 2024-06-06 20:38:24
  •   
  • 밀양에서 발생한 2004년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두고 최근 한 유튜버가 가해자들의 신상을 폭로한 가운데 무관한 사람이 피해를 보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20년 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한 유튜버의 범죄자 신상 폭로로 재조명됐다. 해당 채널에는 지난 1일 ‘밀양 성폭행 사건 주동자 OOO. 넌 내가 못 찾을 줄 알았나봐?’라는 제목으로 첫 영상이 게시됐다. 해당 유튜버는 이후로 연관 영상을 게재하며 해당 사건의 관련자들이라며 이름과 얼굴, 직업 등을 공개하고 있다.


    사건이 재점화된 데는 이 같은 신상 공개가 법적 테두리를 벗어난 ‘사적제재’ 방식임에도 불구하고 ‘피해자는 고통 속에 사는데 가해자는 잘 산다’며 공분하는 여론이 크게 작용했다. 특히 사법 체계에 대한 불신에다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이 약했다는 인식도 파장을 키우고 있다.

    이 사건은 2004년 밀양지역 고등학생들이 울산에 있는 여중생을 밀양으로 불러내 1년가량 지속적으로 집단 성폭행이 이뤄졌다. 이들은 피해자 여동생을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기도 했다. 당시 사건에 연루된 고등학생 44명 중 10명은 특수강간 위반 혐의로 기소됐으며, 20명은 소년원으로 보내졌다. 나머지는 피해자와 합의, 고소장 미포함 등 이유로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았다. 기소된 10명도 이듬해 법원에서 소년부 송치결정이 내려져 보호처분을 받게 되면서, 이들 모두 형사처벌을 받지 않았다.

    해당 유튜버는 사건 관련 영상을 올리며 “디지털 정보는 남아 있기 때문에 잊힐 권리는 성립할 수 없다. 나쁜 짓을 하고서 대중에게 잊히길 바라는 것은 무모한 행동”이라며 “직업이 유튜버이니만큼 수익적인 부분도 당연한 부분이지만, 바라는 것이 딱 하나 있다. 피해자들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라고 주장했다.

    해당 유튜버 채널은 이 사건 영상을 올리기 전 구독자가 4만여명 수준에서 6일 오후 6시 기준 45만명을 넘는 등 10배 넘게 증가했다.

    일각에선 사건이 재조명되는 이면에 과도한 신상 털기나 무고한 피해자 양산, 편견 조장 등 사회적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는 우려도 함께 제기된다. 밀양 한 시민은 이번 사건과 무관하지만 가해자의 여자친구로 잘못 알려져 피해를 봤다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밀양시에도 항의가 빗발치거나 관련 SNS 등에 악플이 잇따라 달리는 등 지역 비하 문제도 불거졌다.

    사건 피해자 지원단체 중 한 기관인 한국성폭력상담소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피해자와 가족 측은 향후 44명 모두 (신상을) 공개하는 방향에 동의한 바 없다”며 “여러 언론에 ‘밀양 가해자 44명 모두 공개 예정, 피해자 가족이 허락’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이 게재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자 측은 해당 채널에서 사건 첫 영상을 게시하기 전까지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고, 사전 동의를 질문받은 바 없다”며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피해자 측은 피해자의 일상회복, 피해자의 의사존중과 거리가 먼, 갑자기 등장한 일방적 영상 업로드와 조회수 경주에 당황스러움과 우려를 표한다. 오인되는 상황을 즉시 바로잡아달라”고 덧붙였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