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9일 (수)
전체메뉴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팔도핫플레이스] 보고 즐기고 신나는 힐링공간 ‘월아산 숲속의 진주’

형형색색 자연과 함께 각양각색 힐링 속으로

  • 기사입력 : 2024-06-07 08:16:53
  •   
  • 목공체험장서 책꽂이·도마 제작
    숲해설·유아숲 프로그램 등 인기

    자연휴양림서 일상 속 휴식 만끽
    곡선형 집와이어 등 레포츠 체험

    20~23일 ‘제2회 정원박람회’ 개최
    달빛 콘서트 등 이색 볼거리 제공


    진주시 진성면에 있는 ‘월아산 숲속의 진주’는 월아산 우드랜드, 자연휴양림, 산림레포츠시설과 산지형 정원을 갖춘 복합 산림복지시설로 산림휴양과 산림교육, 다양한 체험까지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힐링공간이다.

    질매재의 화려한 벚꽃과 월아산 숲속의 진주를 뒤덮는 수선화가 피고 지면서 또 한 번의 봄이 지나가고, 싱그러운 초록으로 물든 월아산 일대는 여름 준비가 한창이다. 월아산 숲속의 진주에서는 계절마다 자연과 어우러지는 문화행사를 통해 특별한 공연과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고, 무더운 여름이 되면 형형색색의 수국이 만발해 많은 발길을 모은다.

    월아산 숲속의 진주에서 오는 20일부터 4일간 ‘제2회 월아산 정원박람회’가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월아산 정원박람회에서 형형색색의 수국이 만발한 모습./진주시/
    월아산 숲속의 진주에서 오는 20일부터 4일간 ‘제2회 월아산 정원박람회’가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월아산 정원박람회에서 형형색색의 수국이 만발한 모습./진주시/
    숲속의 진주 전경.
    숲속의 진주 전경.

    도심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월아산 숲속의 진주는 2023년 기준 31만여 명이 다녀가면서 2022년 22만여 명 대비 방문객이 38% 증가, 진주시를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성장했다. 다채로운 즐길거리에 더해 볼거리도 더욱 풍성해진 월아산 숲속의 진주는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숲이 주는 풍요로운 혜택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보석 같은 곳, 진주 속의 진주다.

    월아산 우드랜드.
    월아산 우드랜드.

    ◇나무를 통해 배우는 산림교육장 ‘월아산 우드랜드’= 월아산 숲속의 진주에서 가장 먼저 운영을 시작한 시설인 ‘월아산 우드랜드’는 2018년부터 운영된 목재문화체험장을 중심으로 목공체험장과 숲속어린이도서관, 주변 숲으로 이루어진 산림교육장이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인 목공체험은 나무와 자연물을 활용해 나무 목걸이와 머리핀 등을 만드는 자연물 공예에서부터 연필통, 책꽂이, 도마 등 생활 소품도 만들어 볼 수 있다.

    또한 꾀꼬리숲, 후투티숲에서 진행되는 숲해설, 유아숲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녹음이 짙은 나무 그늘에서 오롯이 숲을 즐기는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어린이와 가족 중심의 인기 있는 산림교육장으로 자리 잡았다. 진주시는 경상남도에서 유일하게 산림교육 인증 프로그램 3개를 보유하고 있다. ‘내 손으로 만드는 탄소통조림’, ‘나무가 주는 선물’과 ‘책 읽고! 숲 걷고! 락(樂) forest!’ 등으로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목재의 중요성을 알리고 나무의 가치, 숲이 가진 기능을 일깨워주며 산림교육의 질을 높이고 있다.

    월아산 자연휴양림.
    월아산 자연휴양림.

    ◇‘월아산 자연휴양림’에서 온가족이 함께하는 힐링= 2022년 4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월아산 자연휴양림’은 숲속의 집 4동, 산림휴양관 1동(10실), 글램핑 8동, 야영데크 5개소로 구성돼 있다. 고속도로와 국도에 인접해 타 지역에서도 접근성이 좋아 일상 속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이점이 많은 곳으로, 주말과 성수기에는 예약이 하늘의 별따기라고 할 만큼 인기를 얻고 있다.

    친환경 레저시설 집라인.
    친환경 레저시설 집라인.

    ◇짜릿한 즐거움 ‘월아산 산림레포츠단지’= 월아산 숲속의 진주에서 역동적인 체험을 즐기고 싶다면 ‘월아산 산림레포츠단지’를 찾으면 된다.

    나무 구조물과 숲을 이용해 그물을 배치한 놀이시설 ‘네트어드벤처’와 숲과 호수 위로 운행되는 공중자전거 ‘에코라이더’, 곡선 파이프라인을 따라 하강하는 모험 체험시설 ‘곡선형 집와이어’를 통해 숲속에서 활력 넘치는 레포츠를 체험할 수 있다. 숲의 정취를 보다 가까이 즐길 수 있는 산책로인 ‘하늘숲길’에서 수려한 월아산 전망을 감상할 수도 있다.

    지난 3월부터는 ‘집라인’과 ‘로프어드벤처’ 2개의 레포츠 시설을 추가해 인기를 얻고 있다. 월아산 질매재 언덕에서 국사봉 사면에 이르는 길이 323m의 상공을 가로지르며 활강하는 친환경 레저시설인 ‘집라인’은 시속 40㎞의 속도로 월아산 숲속의 진주 풍광을 입체적으로 감상하며 스릴을 만끽할 수 있다.

    ‘로프어드벤처’는 어린이를 위한 공중 로프 코스 8개로 구성된 숲속 모험 놀이시설로, 놀이를 즐기면서 근육과 자신감을 키울 수 있다.

    지난해 열린 월아산 정원박람회에서 형형색색의 수국이 만발한 모습./진주시/
    지난해 열린 월아산 정원박람회에서 형형색색의 수국이 만발한 모습./진주시/

    지난해 열린 월아산 정원박람회에서 형형색색의 수국이 만발한 모습./진주시/
    지난해 열린 월아산 정원박람회에서 형형색색의 수국이 만발한 모습./진주시/

    ◇‘제2회 월아산 정원박람회’ 20~23일 열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제2회 월아산 정원박람회’는 ‘달빛 밝은 신선의 정원에서 꽃과 함께 노닐다’를 주제로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풍성한 수국의 싱그러움 속에서 펼쳐질 이번 정원박람회는 대나무숲, 꾀꼬리숲, 수국동산 등 월아산 숲속의 정원을 진주 곳곳의 숲정원과 연계하여 정원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연출 예정이다.

    박람회를 통해 진주형 숲정원 콘텐츠를 공유하고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정원의 의미를 인식시키는 등 정원도시로 나아가는 진주시를 위한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숲속의 진주 달빛정원.
    숲속의 진주 달빛정원.

    월아산 정원박람회는 낮 시간대뿐만 아니라 야간에도 화려하게 펼쳐진다.

    야간 숲정원 투어, 달빛 아래 펼쳐지는 달빛콘서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함께 구성해 야간에도 시민들이 정원을 즐길 수 있도록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강진태 기자 kangjt@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