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2일 (토)
전체메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장 직장 내 괴롭힘 논란

센터 노조 “보조금 의혹에 탄압” 주장
센터장 “허위사실로 명예훼손” 항변

  • 기사입력 : 2024-06-10 21:07:13
  •   
  • 연구용역 몰아주기와 보조금 부당 집행 의혹을 빚은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 센터장의 막말 등 직장 내 괴롭힘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노총 경남본부와 전국연대노조경남본부 경남새일센터지회는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센터장의 조합원 차별과 폭언 등 직장 내 괴롭힘을 규탄했다. 경남 여성새로일하기센터는 경력 단절 여성의 취업을 돕고 교육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정부와 도의 보조금으로 운영된다.

    단체 노동조합인 경남새일센터지회는 “센터장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업무를 핑계 삼아 막말과 직장 내 괴롭힘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노총 경남본부와 전국연대노조경남본부 경남새일센터지회는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센터장의 조합원 차별과 폭언 등 직장 내 괴롭힘을 규탄했다./김태형 기자/
    한국노총 경남본부와 전국연대노조경남본부 경남새일센터지회는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센터장의 조합원 차별과 폭언 등 직장 내 괴롭힘을 규탄했다./김태형 기자/

    지회에 따르면 센터장은 직원들에게 “지시에만 따르면 된다”, “가만두지 않겠다”, “직원들은 센터장을 위해 일하는 거다” 등의 표현을 했으며, 지난 4일에는 직원 A씨에게 “니가 뭔데?”, “그래, 인간말종이라고 했다” 등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 같은 막말과 일방적인 지시가 지난해 3월 센터장의 연구용역 몰아주기와 보조금 부당 집행 의혹이 빚어진 이후 1년 넘게 지속됐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해 3월 센터는 국고보조금 관련 불법행위 의혹이 불거졌다. 센터장이 가족과 친인척 업체 등에 연구용역을 몰아주고, 보조금을 부당하게 집행했다는 내용이다. 보조금법 위반 혐의를 받은 센터장은 지난해 4월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고, 업무상배임 혐의는 지난해 2월 증거 불충분으로 불송치됐다.

    이에 지회는 지난해 6월 한국노총 전국연대노조경남본부와 노조를 결성해 센터 정상화를 요구해 왔다. 지회는 “국고보조금 관련 불법행위 의혹이 일자 센터장은 누가 이를 유출했는지 색출하겠다며 노조를 탄압하고 센터 직원 14명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무차별 고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센터장이 자진 퇴사하지 않으면 그간 보여 왔던 갑질과 괴롭힘에 관한 모든 자료를 도민들에게 알리고, 법적·도덕적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면서 “수년째 센터의 비정상적인 운영에도 불구하고 미온적인 태도로 센터장을 방치하는 경남도의 소극적인 행정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해당 센터장은 “경남도에 센터 혁신 방안과 향후 계획을 제출해야 하는데, A 직원이 지시대로 하지 않았다”며 “실랑이를 벌이는 도중 책상에서 일어났는데, A 직원이 저보고 폭행을 했다고 해서 인간말종 같은 행동 그만하라고 했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A 직원이 이렇게 행동하도록 계속 유도를 했고, 지금 너무나 사실과 다른 허위사실과 명예훼손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소유예 처분에 대해서는 “말도 안 되는 결과라고 생각해서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제기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남도는 이달 중 현장 점검에 나서 직장 내 괴롭힘 등을 조사한다는 입장이다. 도는 내년부터 센터 운영 주체를 기존 위탁운영 해온 사단법인에서 여성가족재단으로 변경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김태형 기자 t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