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5일 (토)
전체메뉴
  • 경남신문 >
  • 글자크기글자사이즈키우기글자크기 작게 프린트 메일보내기

토종벌꿀만 50년째ㅣ93세 어르신이 끊임없이 일하는 이유ㅣ마기꾼들Ep7

  • 기사입력 : 2022-09-07
  •   

  • “위이잉” “위이잉” 이게 대체 무슨 소리고? 입사마을에는 유난히 꿀벌들이 많이 보이는데 다들 어디로 가는 걸까요? 그곳을 따라 가봤습니다.두구두구. 발견한 것은 마당에 놓여진 벌통들! 아니, 집에서 토종벌을 키운다고요? “토종꿀벌은 성격이 순해, 가까이 가도 안 쏴”. 취재진이 근접샷을 아무리 찍어도 자기 할 일 바쁜 꿀벌들, 입사마을 둘째가는 최고령 신판도(93세) 어르신은 토종을 업으로 삼고 살아가시는데요. 허리가 굽고, 손가락이 뒤틀려도 하루 종일 바쁘게 움직이시는 어르신, 이유가 뭘까요? 이솔희 PD esorr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