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09월 26일 (화)
전체메뉴
  • 경남신문 >
  • 글자크기글자사이즈키우기글자크기 작게 프린트 메일보내기

칼국수 제발 여기서 먹어!! 44년 내공담긴 명동 칼국수 feat.무쳐버린 김치

  • 기사입력 : 2023-05-08
  •   

  • 위치부터 심상치 않은 골목에 오래되어 보이는 간판. 딱 봐도 맛있어보이는 김치 수북하이 나오고 밥 한그릇은 공짜! 여기에 육즙이 터져 나오는 찐만두까지 추가 ㅋㅋ 쫄깃한 면발에 입맛에 맞게 간을 하고 먹어보면 끝내줍니다. 그도 그게 1979년에 개업한 이후 지금까지 모든 메뉴를 직접 만든다고... 사골 육수의 찐한 칼국수 한 번 드쉴? 이솔희 PD. esorr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