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4일 (월)
전체메뉴

[올빼미]이혼뒤 술집종업원 생활 30대, 생후 3주된 아기 버려

  • 기사입력 : 2004-03-16 00:00:00
  •   

  • 생후 3주된 아기를 버린 비정의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창원서부경찰서는 15일 자신의 아기를 한 보호시설 앞에 두고 달아난 혐
    의(영아유기 등)로 이모(30·진해시 태백동)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3일 오전 7시30분께 창원시 대산면에 있는
    영아 보호시설인 Y어린이집 앞에 생후 3주된 자신의 아들을 과자 상자에 넣
    어 버린 혐의다.

    이씨는 지난해 7월 남편과 이혼을 한 뒤 술집종업원으로 일을 해오던 중
    임신을 해 혼자서 생계를 유지하기도 어려운데 아이를 키울 능력이 되질 않
    자 아기를 버린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상자 속에서 발견된 친권포기하고 아기한테 미안하다는 내용이 기
    록된 메모와 병원 기록에 남은 이씨의 자필이 비슷하다는 것을 발견, 이씨
    를 붙잡았다. 권경훈기자 hoon519@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