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0일 (화)
전체메뉴

딸이 주운 신용카드로 술값 계산 '덜미'

  • 기사입력 : 2005-08-31 00:00:00
  •   
  •   딸이 주운 카드를 사용하다 결제대금청구서에 자신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겨 주인에게 붙잡혔는데.

      창원서부경찰서는 30일 남의 카드를 사용한 혐의(여신금융전문법위반 등)로 서모(44·노동·창원시 소답동)씨를 불구속 입건.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도로변에서 놀던 딸(5)이 습득한 김모(31·여)씨의 카드로 술값 등 159만여원을 사용한 혐의.

      김씨는 카드가 분실된 사실을 뒤늦게 알고 카드사에 신고를 한 후 카드가 사용된 것을 확인. 카드 사용처를 확인하던 중 주점 결제대금청구서에 서씨의 인적사항이 남겨진 것을 알고 경찰에 신고해 서씨를 붙잡았다. 이준희기자 jh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