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
전체메뉴

[탐조여행 지지배배] 올 겨울에 또 만나, 노랑부리저어새

  • 기사입력 : 2014-04-01
  •   

  • 독특한 생김새로 사람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는 대표적인 겨울철새 노랑부리저어새는 매년 수십 마리가 주남에서 월동합니다.

    긴 부리를 물어 넣어 휘휘 젓다가 물고기가 걸려들면 낚아채는 방밥으로 사냥을 하는데 지난 겨울에는 예기치 않은 장애물 때문에

    먹이활동이 힘들었다고 하네요.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