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24일 (수)
전체메뉴

시·도지사 연봉 장관급 추진 논란

  • 기사입력 : 2006-07-20 00:00:00
  •   
  • 경기도 작성. 시도지사협의회 실무협에서 통과


    우리·민노당 “수해로 난리인데 잿밥부터” 비난


    ‘전국 시·도지사협의회’가 시·도지사 연봉을 현재의 차관급에서 장관급으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키로 해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 등 정치권이 반발하고 있다.


    특히 정부가 이같은 방안을 수용할 경우. 현재 장관급인 서울시장을 제외한 나머지 15개 시·도지사(차관급)들은 지금 연봉보다 연간 556만원을 더 받게 되는데다 4기 민선자치가 출범한 지 한달도 안된다는 점. 여기에 16개 광역단체장중 14곳이 한나라당 소속이라는 점 등이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경기도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시·도지사 연봉액 상향 조정안’을 제출. 지난 13일 열린 ‘전국 시·도지사협의회 실무협의회’(회장 서울시 기획관리실장)에서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같은 내용을 제안한 경기도 관계자는 “봉급을 더 받자는 취지가 아니라 새로 선출된 시·도지사 중 국회의원과 장관을 거친 분들이 있고 차관급 대우는 관선시대부터 적용해온 만큼 이젠 격에 맞게 고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은 즉각 반발했다.


    우상호 열린우리당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경제도 어렵고 서민들이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임기를 시작한지 얼마나 됐다고 연봉을 올리려고 하는지 적절치 못한 처사”라며 “국회의원과 달리 단체장은 봉급 이외에 판공비나 다양한 직무수행 경비가 지급되고 있어 업무수행에 어려움이 없다”고 지적했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전국이 물난리로 아수라장이 된 시점에서 구멍 난 국가방재시스템에 대한 총체적인 점검과 대안 마련. 각 시·도에서 제안하는 대정부 건의 등 주민들의 생명과 삶의 개선을 위해 노심초사해도 부족할 판에 연봉 상향조정부터 추진.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국 시·도지사협의회는 당초 서울 롯데호텔에서 19일 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수해로 다음달로 연기했다. 이병문기자 bm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