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2일 (토)
전체메뉴

상한 영혼을 위하여/고정희(1948~1991)

  • 기사입력 : 2007-07-24 09:43:00
  •   
  • 상한 갈대라도 하늘 아래선
    한 계절 넉넉히 흔들리거니
    뿌리 깊으면야
    밑둥 잘리어도 새순은 돋거니
    충분히 흔들리자 상한 영혼이여
    충분히 흔들리며 고통에게로 가자

    뿌리없이 흔들리는 부평초 잎이라도
    물 고이면 꽃은 피거니
    이 세상 어디서나 개울은 흐르고
    이 세상 어디서나 등불은 켜지듯
    가자 고통이여 살 맞대고 가자
    외롭기로 작정하면 어딘들 못 가랴
    가기로 목숨 걸면 지는 해가 문제랴

    고통과 설움의 땅 훨훨 지나서
    뿌리 깊은 벌판에 서자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
    영원한 비탄이란 없느니라
    캄캄한 밤이라도 하늘 아래선
    마주잡을 손 하나 오고 있거니


      ▲인간은 노력하는 한 방황한다. 파우스트를 다시 읽으며 밑줄 친 문장이다. 자 우리 방황하자. 좀 더 괴로워보자. ‘외롭기로 작정하면 어딘들 못 가랴 가기로 목숨 걸면 지는 해가 문제랴.’ 가자 우리 떠나보자. 고통과 살 맞대어 훌쩍 담을 넘고 국경도 넘어보자. 여기저기서 방학이니 휴가니 외국여행 간다고들 자랑하는데 나는 어쩌나. 김밥 두 줄 사서 지리산으로 갈 거다. 그 깊은 피아골에서 고정희 선생과 오랜만에 담소를.  김이듬(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