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4일 (금)
전체메뉴

‘부처를 쏴라’ 펴낸 현각 스님

“깨달음에 장애되면 부처도 없애라셨죠”
스승 숭산 스님 법문 모아 엮어

  • 기사입력 : 2009-03-06 00:00:00
  •   

  • 현각 스님

    “숭산 스님이 입적하고 나서 4년 반 동안 위패를 모시며 추모했는데 이제는 그 뜻과 가르침을 세상에 알리는 게 제자된 도리라고 생각했습니다.”

    하버드대 신학대학원 출신으로 베스트셀러 ‘만행’의 저자인 현각(45) 스님은 지난 3일 스승 숭산 스님의 법문을 모아 엮은 책 ‘부처를 쏴라’(김영사 펴냄)의 출판 간담회에서 이처럼 소감을 말하면서 “하버드 대학원 당시 스승의 가르침을 듣고 돌아가 울면서 감격했는데 그걸 공유하려고 책을 냈다”고 출간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한국 불교의 세계화에 주력한 숭산 스님에게서 감화를 받아 1990년 12월 처음 한국에 와 계룡산 신원사에서 정진하고 돌아가 이듬해 하버드대 신학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다음 출가했다. 그는 지난 겨울 문경 봉암사 국제선원에서 동안거에 참여하는 등 출가 이후 모두 32차례에 걸쳐 안거를 지내며 참선 수행에 정진하고 있다.

    이 책은 유창하지 못한 숭산 스님의 ‘김치 영어’로 이뤄진 법문을 녹음하고 메모한 것을 모은 것으로 애초 영문 ‘Wanting Enlightenment is a Big Mistake’라는 제목으로 미국의 불교 서적 출판사 샴발라가 2004년 출간한 것을 다시 우리말로 푼 것이다.

    현각 스님은 ‘부처를 쏴라’라는 제목에 대해 “스스로 깨달음을 통해 해탈의 경지에 오르는 것이 중요하다는 진리를, 깨달음을 얻는 데 부처가 장애가 되면 부처를 없애야 한다는 ‘살불살조(殺佛殺祖)’의 이치를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각 스님은 한국 불교 특징에 대해 “중국이나 일본 불교와 다른 한국 특유의 활달함, 현대인이 겪는 어려움을 꿰뚫는 상쾌함, 미쳤다 싶을 정도의 믿음, (종교의)거룩함을 뺀 살아있는 날카로움 등이 서양에서는 엄청난 호응을 얻는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체코나 독일, 폴란드, 리투아니아 등 유럽 지역에서 포교 활동에 힘쓸 예정이다. 책은 숭산 스님이 1982년 당시 전두환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도 발굴해 뒤에 실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서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