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 (수)
전체메뉴

가나안학교 설립 김용기 선생 전기 출간

  • 기사입력 : 2009-04-10 00:00:00
  •   
  • 근검절약을 통한 농촌부흥운동을 개척한 일가(一家) 김용기(金容基) 선생의 일대기를 조망하고 일가와 가나안농군학교의 관련 자료를 모은 ‘일가 김용기와 가나안 이상촌 운동’(일가사상연구소)이 발간됐다.

    림영철 일가사상연구소장이 2년여 걸쳐 집필한 이 책은 총 4부 가운데 3부에 걸쳐 전기를 실었고 나머지 1부는 자료집으로 묶었다.

    일가는 일제강점기부터 기독교 정신에 입각한 민족자강운동인 이상촌(理想村) 운동을 발전시킨 인물로 근면·자조·협동을 모토로 삼은 새마을운동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100년 전인 1908년 경기 양주군 봉안마을의 기독교 집안에서 태어난 그는 23세 때 이상촌을 지어 나라의 독립을 추구하려는 ‘기독교 독립운동’의 일환으로 고향에 ‘봉안 이상촌’을 처음 세웠다.

    일가는 여러 차례 실험 끝에 자신의 생각을 정립해 1962년 경기도 광주에 가나안농군학교를 설립하고 몸소 근검절약하며 그 정신을 가르치는 데 힘을 쏟았고, 그 공을 인정받아 1966년 막사이사이상을, 1973년 초대 인촌문화상을 받았다.

    ‘한 손에는 성경을, 한 손에는 호미를’이라는 구호를 내건 가나안농군학교는 밥알 한 알도 버리지 않고 치약과 비누조차 아껴 쓰도록 하는 등 새벽 4시30분부터 밤10시30분까지 교육생들에게 근검절약 정신이 몸에 배도록 가르친다.

    일가재단과 가나안농군학교는 일가 탄생 100년을 맞아 탄생일인 9월 5일을 전후해 ‘가나안운동 세계대회’와 ‘일가사상 국제학술대회’, 외국인 수료생을 포함해 62만명에 이르는 ‘가나안농군학교 동문 대회’ 등을 열 예정이다. 일가재단은 이 책을 도서관에 기증하는 한편 일반인에게 판매할 예정이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서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