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車에어컨 한칸↓ 소나무 5그루 식수효과

"냉매가스 새지 않으면 반영구적 사용 가능"

  • 기사입력 : 2009-08-04 09:15:32
  •   
  • 차량 에어컨의 바람 세기를 한 단계만 낮춰도 이산화탄소(CO₂) 발생량을 줄임으로써 환경 보호에 크게 이바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8년 발족해 10여 년간 건전한 자동차 문화 조성을 위해 활동해온 '자동차10년타기시민운동연합'은 4일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저탄소 에어컨 사용법'을 소개했다.

       운동연합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연비가 ℓ당 10㎞인 중형 승용차 운전자가 에어컨을 1단계로 해놨을 때 연비는 9.1㎞/ℓ로 뚝 떨어졌으며 2단계 8.7㎞/ℓ, 3단계 8.3㎞/ℓ, 4단계 8.1㎞/ℓ 등으로 연비가 점점 내려갔다.

       에어컨이 4단계일 때는 미사용 때와 비교해 연비가 18.7%나 떨어지지만, 에어컨을 한 단계씩 낮추면 5%가량의 연료 절감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에어컨 세기를 낮추면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CO₂배출량도 감소한다. 분석 결과 ㎞당 200g가량의 CO₂를 내뿜는 중형차의 에어컨을 한 단계 낮춰 사용하면 한 달 평균 CO₂배출량이 약 15㎏ 줄어들었다.

       국립산림과학원이 지난해 발표한 '탄소 중립 상쇄표준'에 따르면 CO₂1t 배출을 상쇄하려면 어린 소나무 360그루가 필요하다.

       운전자 100명이 에어컨을 한 단계 낮추면 한 달에 540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한 명당 다섯 그루의 소나무를 심거나 살리는 셈이 된다.

       운동연합은 또 에어컨을 작동할 때 3~4단계부터 시작해 서서히 낮추는 것이 냉각효율과 에너지 절약에 도움이 되며 차량 내 급속 냉방을 위해서는 외부보다는 내기순환 모드가 효과적이라고 전했다.

       에어컨 스위치가 켜진 상태에서 차량 시동을 걸면 에어컨 압축기가 함께 작동하는 과정에서 부하가 걸리고 시동 모터와 배터리가 고장 날 수 있으므로 에어컨을 끈 상태(OFF)에서 시동을 끄고 거는 버릇을 들이는 것도 중요하다.

       냉각작용을 하는 에어컨 응축기(condenser)와 필터를 정기적으로 청소해 주면 10% 정도의 냉각효율 상승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차량 실내 오염을 방지할 수 있다는 점도 올바른 에어컨 사용의 요령이다.

       운동연합 임기상 대표는 "여름철마다 에어컨 냉매가스를 교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뜻밖에 많은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가스가 새는지만 점검하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므로 멀쩡한 냉매가스를 보충하라거나 교환하라고 권유하는 업소는 경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연합/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