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초콜릿, 콜라, 커피우유 카페인 주의"

  • 기사입력 : 2009-08-25 15:26:31
  •   
  • 아이들이 즐겨먹는 초콜릿이나 콜라, 초콜릿맛 아이스크림, 커피우유 등에 카페인이 광범위하게 들어있어 주의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25일 어린이 기호식품의 카페인 함량을 실태조사한 결과 1회 제공량 당 평균 카페인 함량은 커피 케이크 35.5㎎, 커피 아이스크림 33.0㎎, 초콜릿 아이스크림 9.7㎎ 등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7년 한국식품영양재단이 실시한 카페인 함량 조사에서는 커피 우유가 46.70㎎, 커피 아이스크림이 28.81㎎, 콜라 24.68㎎ 등이었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소비자원은 어린이들이 커피나 초콜릿이 들어 있는 우유, 아이스크림, 케이크, 탄산음료 등을 많이 먹으면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제시한 어린이 카페인 1일 섭취기준(체중 1kg당 2.5mg 이하)을 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가령 체중 30kg인 어린이가 하루에 콜라 1캔(250㎖), 초콜릿 1개(30g), 커피우유 1개(200㎖)를 먹으면 카페인 섭취량이 약 86mg으로 1일 섭취기준인 75mg을 넘는다.

       소비자원은 또 카페인 함량 표시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액체식품에만 '고카페인 함유' 표시를 하도록 규정돼 있고, 액체라고 해도 차류와 커피제품, 제품명에 커피나 차가 들어있는 제품은 카페인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어린이 기호식품에 카페인 함량이나 고카페인 표시를 자율적으로 하도록 업체에 권고했으며, 성과가 미진할 경우 식약청에 강제 표시제 도입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