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30일 (월)
전체메뉴

[밀양] '인문고전'의 매력에 흠뻑 빠졌어요

밀양서 ‘2009 상상으로 여는 인문학 축제’ 열려
청소년 목판인쇄체험 등 생생한 ‘학습의 장’

  • 기사입력 : 2009-09-25 00:00:00
  •   
  • 밀양서 열린 2009 상상으로 여는 인문학 축제 한마당 모습.

    부산대학교 점필재연구소는 한국연구재단에서 주최하는 ‘2009인문주간: 상상으로 여는 인문학’의 경남지역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밀양 전역에서 인문고전의 축제 한마당을 열었다.

    이 연구소는 ‘2009 밀양 인문주간’의 주제를 ‘인문과 과학으로 지역의 미래를 꿈꾸다’로 설정하고, 밀양이 간직하고 있는 전통문화공간을 최대한 활용하여 우리 고전의 미래를 이끌어갈 교사 및 청소년들과 함께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첫날 개막 좌담에 이어 15일 밀양박물관에서 개최된 문화체험은 옛 조상들의 목판 인쇄술 및 박물관 체험을 통하여 밀양지역 아동 및 청소년의 상상력을 키우는 장으로 꾸몄다.

    문화체험은 밀양시립박물관 김재학 교사 및 보조교사들의 적극적인 지도와 도움 아래 밀양지역 성우애육원, 한빛원, 신망원의 어린이 및 청소년들, 부산대 청년사업단 관계자 등 150여 명이 함께 기록문화의 발전 과정에 대한 학습 및 옛 인쇄 문화의 이해·체험시간으로 구성되었다.

    전체 구성은 기록문화의 발전 과정에 대한 강의, 밀양박물관 소장품 해설 및 관람시간에 이어 목판인쇄 체험으로 짜여졌다.

    특히 조상들의 목판인쇄술을 직접 체험해 보는 시간으로 마련되어 모든 참가자들이 즐겁고도 생생한 학습의 장을 즐길 수 있었다.

    부산대 청년사업단은 평소 수업과는 색다른 체험학습을 구성함으로써 밀양지역 아동들에게 더욱 다양하고 질 높은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였다.

    밀양=이두애 시민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