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6일 (월)
전체메뉴

"작년 로또 당첨 미수령금 455억원"

  • 기사입력 : 2009-10-13 09:36:36
  •   
  • 지난해 온라인 복권 로또에 당첨되고도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이 455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13일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 이혜훈(한나라당) 의원은 국정감사 배포 자료를 통해 지난해 로또 당첨 미수령금이 125만건, 455억원에 달하며 올 1분기에만 88억원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미수령 당첨금은 2005년 488억원, 2006년 580억원, 2007년 396억원이었다.

       지난 2005년부터 2009년 현재까지 1등에 당첨되고도 당첨금을 찾지 않은 사례가 총 17건이었다. 2005년 3건, 2006년 6건, 2007년 2건, 2008년 6건이었다.

       이혜훈 의원은 "국고에 귀속된 미지급 당첨금은 복권 기금에 편입돼 공익사업에 활용된다"면서 "미지급 당첨금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안내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의원은 중소기업 세액공제의 67.8%가 임시투자세액공제라면서 이 제도를 폐지할 경우 연간 3천500억원 가량의 세액 공제를 받아오던 중소기업의 부담이 늘게 된다고 우려했다.

       2007년 기준 중소기업이 받은 전체 세액 공제의 67.8%는 임투세액 공제였으며 대체 방안으로 거론되는 중소기업투자세액 공제는 올해 실적이 76억원에 불과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연합/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